[IFA 2018 D-1]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혁신 기술·제품 통해 미래 IT 시장 주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IFA 2018 D-1]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혁신 기술·제품 통해 미래 IT 시장 주도”
    프레스컨퍼런스서 혁신 기술·산업 선도 역할 강조
    8K QLED TV 등 AI 철학 담은 다양한 가전 제품 소개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23:1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이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시티 큐브 베를린에서 개최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삼성전자
    프레스컨퍼런스서 혁신 기술·산업 선도 역할 강조
    8K QLED TV 등 AI 철학 담은 다양한 가전 제품 소개


    “산업을 이끄는 선도 사업자로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G 등에서 혁신 기술로 미래 IT 시장을 주도하겠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은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 개막에 앞서 시티 큐브 베를린에서 개최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AI·IoT·5G 등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단행,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석 사장은 전 세계 미디어와 거래선 등 약 1000명이 참석한 이 날 행사에서 아직 어느 기업도 AI가 인류의 삶을 유용하게 하는지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삼성전자가 반도체·디스플레이·TV·가전·모바일 기기 등에서 혁신을 제공하겠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AI·IoT와 5G 기술이 만드는 초연결 시대에는 사람들의 일상이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변화 될 것“이라며 ”이 분야에서 기술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AI·5G 포함 4대 미래 성장사업에 약 25조원을 투자하고 인공지능(AI) 전문가를 1000여 명 수준으로 확보함과 동시에 글로벌 AI 거점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 5G부문에 있어서도 올해 초 평창 동계 올림픽대회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모바일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하반기에는 버라이즌과 미국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홈브로드밴드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있는 등 업계 리더로서의 행보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김 사장은 “2020년까지 AI와 5G에 대한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며 “연구개발(R&D)에 40억달러(약 4조4000억원)를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AI를 통한 혁신이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서비스를 아우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국내를 비롯, 미국·캐나다·영국·러시아 등에 있는 글로벌 AI 센터를 통해 AI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과 다른 차원의 기능과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으로 AI를 통해 다양한 가전 기기를 연결하고 제품에서 소프트웨어·서비스·인프라·생태계·플랫폼 등에서 변화를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김 사장은 “이같은 기술이 진정으로 가치를 발휘하려면 사용자는 원하는 것을 대화하듯 말하기만 하면 되는 수준으로 사용상 복잡성이 없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AI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오픈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사·개발자 들과 에코시스템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 날 행사에서 IFA 2018서 선보이는, AI 철학을 담은 다양한 가전 제품들도 소개했다.

    본격적인 8K 시대를 알리는 TV 'QLED 8K'를 비롯,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 가전, 일상에 더 많은 가능성을 열어 주는 갤럭시 스마트 기기 신제품 등 소비자 일상에 의미 있는 혁신을 가져다 줄 주요 제품들에 대해 설명했다.[베를린(독일)=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