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도소 재소자 외부병원 진료 중 도주…40분 만에 검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0:16:55
    부산교도소 재소자 외부병원 진료 중 도주…40분 만에 검거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9:5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부산교도소에 수감된 20대 재소자가 외부병원 진료 중 도주했다가 40분 만에 검거됐다고 연합뉴스가 30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3시께 부산 부산진구 한 대형병원에서 진료받던 부산교도소 재소자 정모(26) 씨가 도주했다.

    백혈병을 앓고 있는 정씨는 검사를 마치고 화장실을 이용하던 중 수갑에서 손을 빼고 창문을 넘어 달아났다.

    정씨는 수감복과 병원복을 입은 상태에서 건물 사이와 건물 처마 위를 내달리며 도주극을 펼치다가 뒤늦게 눈치를 채고 쫓아온 교도관과 병원 직원들에 의해 40분 만에 병원 지하에서 검거됐다.

    정씨는 사기와 상해죄로 복역하고 있다.

    부산교도소 측은 "현재 도주 경위와 계호 적정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교도관들에 대해서도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