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림 산주 3년 연속 증가…평균 2ha 면적 소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0:06:31
    사유림 산주 3년 연속 증가…평균 2ha 면적 소유
    산림청 ‘2017년 전국 산주 현황’ 발표, 사유림 산주 215만명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6:21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산림청 ‘2017년 전국 산주 현황’ 발표, 사유림 산주 215만명

    지난해 전국 임야 638만ha 중 사유림 421만ha의 소유자는 215만 명이며, 이들이 소유한 평균 임야 면적은 2ha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전국 산주현황’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전국 산주현황은 전국 임야에 대한 소유 현황과 개인 산주의 거주지 분석 등을 통해 사유림 경영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이 같은 통계는 국토교통부의 토지·임야대장 지적전산자료 등을 분석해 작성된 가공통계이며, 2018년 국가통계로 승인을 받았다.

    통계 분석결과, 사유림 산주 수는 최근 3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 215만 명으로 이들은 평균 2ha의 임야를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유림 산주의 85.5%가 3ha 미만의 임야를 소유하고 있으며, 시도별로는 전라남도 임야 소유자가 38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유림 산주는 개인·법인·종중·외국인 등으로 분류되는데 이 중 개인 산주는 198만 명으로, 전체 사유림 산주의 92%를 차지한다.

    사유림 개인 산주는 전년 대비 1만 명 이상 증가했으며, 연령대는 50대(46만명, 23.2%)와 60대(45만명, 22.6%)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림 개인 산주가 자신이 소유한 산과 같은 시도 내에 거주하는 비율은 전국적으로 44.1%(소재비율)로 나타났으며, 시도별로는 부산(64.8%), 서울(59.0%), 대전(58.1%) 순으로 높았다.

    박종호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사유림 산주가 증가하는 것은 최근 귀산·귀촌 인구 증가 등으로 인한 영향도 있을 것”이라며 “산림의 67%인 사유림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공익 기능을 확대시키기 위한 산림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