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현대 - 기아자동차와 협력 강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20:49:52
    카카오, 현대 - 기아자동차와 협력 강화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카카오 i 확대 적용

    AI 스피커 ‘카카오미니’ 기능 단계적 도입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5:10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현대 기아차 연구원들이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 카카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카카오 i 확대 적용

    AI 스피커 ‘카카오미니’ 기능 단계적 도입


    카카오는 현대 기아자동차와 AI와 스마트카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와 현대 기아자동차는 30일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를 현대 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확대 적용하는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현대 기아차와 카카오의 이번 협력은 완성차와 종합 IT 서비스 업체와의 강력한 결합 사례로, 미래 혁신 기술을 선도해 미래 커넥티드 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양사의 의지가 반영됐다.

    양사는 2019년 출시될 신차에 카카오의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서비스 중인 다양한 기능을 우선적으로 적용한 뒤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카카오미니는 현재 음악 감상, 날씨/주식/환율/운세 등 생활 정보와 라디오, 뉴스, 실시간 이슈 검색어, 팟캐스트, 스포츠 정보, 동화 읽어주기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공조 제어 등 차량의 각종 편의 장비들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기능도 구현해 운전자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카카오톡 전송/읽어주기, 보이스톡 발신 등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스티어링휠에 위치한 음성인식을 버튼을 누른 뒤 ‘음악(멜론) 틀어줘’, ‘카톡 읽어줘’, ‘뉴스 읽어줘’, ‘미세먼지 농도는?’, ‘차량 온도21도로 맞춰줘’ 등 다양한 음성 명령을 차량에 내릴 수 있게 된다.

    현대 기아자동차와 카카오는 이번 공동 개발 프로젝트와 더불어 기술과 플랫폼을 강하게 결합해 자동차 환경에서도 많은 이용자들이 통신 기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들을 끊김 없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카카오 김병학 AI Lab 총괄 부사장은 “자동차는 카카오가 AI 기술로 편리함을 만들어내고자 집중하는 공간”이라며, “양사가 긴밀히 협력해 자동차에서 일상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 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개발실 추교웅 이사는 “카카오와의 강력한 동맹으로 미래 자동차 핵심 경쟁력으로 손꼽히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와 현대 기아자동차는 작년 9월 제네시스 G70 차량에 양사가 공동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을 기술을 적용하며 동맹 관계를 맺었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음성으로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 유용한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주는 기술이다.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현대·기아차 대부분 차량에 적용되어 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