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심경 고백 "남편 몸 상태? 죽을죄 지은 사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7:30:40
    박해미 심경 고백 "남편 몸 상태? 죽을죄 지은 사람"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3:19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교통사고로 인해 참담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 데일리안

    배우 박해미(55)가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에 대한 죄책감으로 하루하루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박해미는 29일 YTN STAR를 통해 "죄인의 심정"이라며 "유가족과 다치신 분들에게 뭐라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참담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남편 황민의 몸 상태를 묻는 질문에는 "죽을죄를 지은 사람인데 무슨 몸 상태를 이야기하겠느냐"며 "내일 아침에 경찰을 찾아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해미는 경찰에 "(남편을) 선처 없이 조사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한편, 황민은 지난 27일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갓길에 서 있던 25톤 화물차 2대를 들이받는 대형 교통사고가 냈다.

    이 사고로 내 뮤지컬배우 2명이 숨지고 자신을 포함 3명이 크게 다쳤다. 특히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로 조사됐으며 칼치기를 하는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박해미는 "그 무엇으로 유가족 분들께 사죄를 하겠나. (보상 문제에 대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