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사에 카드납 비용 전가" 손보사 꼼수 아직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6:07:48
    "설계사에 카드납 비용 전가" 손보사 꼼수 아직도
    현대해상·메리츠화재·MG손보 등 카드납 계약에 수당 차등 지급
    신용카드 결제 꺼릴 수밖에 없는 설계사들…소비자 불편 악순환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국내 손해보험업계에 신용카드로 보험료를 납부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를 현장 모집인들에게 떠넘기는 악습이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손해보험업계에 신용카드로 보험료를 납부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를 현장 모집인들에게 떠넘기는 악습이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카드로 보험료를 내는 계약을 체결했다는 이유로 보험 설계사에게 줘야 할 수당에서 일부를 떼거나, 다른 계약에 적용하는 인센티브를 주지 않는 꼼수를 쓰는 식이다. 이에 따라 현장 영업인들 입장에서는 카드로 보험료를 결제하려는 가입자를 꺼리게 되고, 결국 소비자들의 불편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31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외국계를 제외한 국내 10대 토종 손보사들 가운데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 MG손해보험 등은 현재 보험료를 카드로 결제하는 계약에 대해 설계사 영업 수수료를 1~2% 가량 차등 적용하고 있다.

    이는 전속 혹은 대리점 소속 보험 설계사들이 해당 손보사의 신규 가입을 모집함으로써 받을 수 있는 수당이 100만원이라고 가정했을 때, 영업을 하는 입장에서는 같은 계약이더라도 보험료 수납 방식이 신용카드일 경우 수익이 1~2만원 정도 줄어들 수 있다는 얘기다.

    손보사별로 보면 MG손보는 보험료를 카드로 납부하는 계약의 경우 설계사들에게 정상보다 2% 가량을 차감한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현대해상이나 메리츠화재는 이보다 다소 방식이 복잡하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비슷한 수준으로 수당에 차이를 두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대해상은 설계사가 현금이나 자동이체로 보험료를 내는 가입자를 모집해 왔을 때 제공하는 2% 가량의 인센티브를 카드 납부 계약에는 적용해주지 않는 방식을 쓰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새로운 계약 체결 시 영업인에게 주는 기본 수당은 같지만, 별도로 지급하는 수금수수료를 통해 차이를 두고 있다. 가입자를 유치해 온 설계사에게 수금수수료라는 이름의 수당을 줄 때 보험료를 카드로 내는 계약의 경우에는 1%를 감액해 지급하는 반면, 다른 계약에는 1%의 보너스를 주는 식이다.

    이들 손보사들은 사실상 카드 결제에 따른 수수료 부담을 현장 영업 조직에 떠넘기고 있는 셈이다. 이럴 경우 설계사들은 카드로 보험료를 내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다른 방식의 납부를 권유할 개연성이 높다. 이를 따른 가입자 입장에서는 손보사와 영업인의 이해 때문에 본인의 불편함을 감수하게 되는 꼴이다.

    물론 모든 손보사들이 이 같은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과거에는 보험료 카드 결제를 최대한 피하기 위해 이처럼 영업 과정에서 차별 수당을 적용하는 것이 관행처럼 자리 잡고 있었지만 이제는 상당히 완화됐다는 평이다.

    손보업계에서 가장 최근 관련 정책을 바꾼 곳으로는 롯데손해보험이 꼽힌다. 롯데손보는 이번 달부터 보험료 납부 방식과 상관없이 계약을 유치해 온 설계사들에게 수당을 동일하게 주기로 했다. 이전에는 롯데손보도 보험료에서 빠져나가는 카드사 수수료율이 1%를 넘으면 그 실적의 2%를 빼고 수당을 지급해 왔다.

    이밖에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흥국화재, NH농협손해보험도 일부는 과거 보험료를 카드로 내는 계약을 대상으로 설계사 등 영업인들에게 수당을 차감 지급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이런 제도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손보업계에서는 이런 흐름이 조만간 모든 손보사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카드 수수료로 인한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소비자 편의를 위해 보험료 카드 납부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어서다. 더욱이 이미 대부분 손보사들이 보장성 상품에 대해서는 카드 결제를 개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반하는 영업 수당 체계를 두는 것은 자가당착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보험영업에서의 손실이 점점 커지고 있는 보험사들의 입장에서 카드 수수료 비용은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닐 수 있다"며 "하지만 금융당국은 물론 정치권에서도 금융 소비자 편익을 높여야 한다는 기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이제는 보험업계도 현실적인 대응책을 찾아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