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휴부지 활용 100MW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08:55:48
    현대차, 유휴부지 활용 100MW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수출차 야적장에 태양광 패널 설치…차양막 효과도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1:00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현대자동차가 수출 야적장 등 유휴부지를 활용해 대규모 태양광발전단지를 만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태양광·풍력 대규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30일 ‘현대자동차 태양광발전사업 공동수행 협약식’과 ‘경주풍력 종합준공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울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태양광발전사업 공동수행 협약식에는 김현철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과 하언태 현대차 대표이사,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김병희 현대커머셜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태양광발전사업은 재생에너지 3020 발표 후 울산시의 지원을 받아 현대차, 한수원이 올 초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먼저 현대차 울산공장의 수출차 야적장을 대상으로 시행 후 현대차그룹 내 다른 사업장에도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민간기업 유휴부지를 활용한 최대 규모 태양광사업(약 100MW)으로 전력 소비처와 생산처가 일치해 전력계통에 대한 투자가 불필요하고 주민 반대 및 환경훼손 우려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대면적의 태양광 설비가 수출차 야적장에 설치되기 때문에 전기생산 뿐 아니라 선적 대기 차량에 대한 차양(遮陽)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지자체가 입지규제, 인허가 지연문제를 적극적으로 해소해 대규모 재생에너지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었다”며 울산시의 적극적 행정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한편, 김 단장은 이날 오후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에서 열린 경주풍력 종합준공식 행사에 참석해 경주풍력 2단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축하했다.

    경주풍력 2단계 사업은 정부 R&D로 개발된 저풍속형 풍력시스템(유니슨 2.3MW)이 적용돼 국내 풍력기업의 트랙 레코드(운용실적)를 확보할 수 있다.

    경주풍력발전단지는 총 40.5MW규모로 연간 11만MWh 전력생산을 통해 약 3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이 사업은 풍력기자재 개발, 발전소 건설·운영 과정에서 지역인재 채용 등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이번 경주풍력 준공으로 향후 동서발전이 추진코자 하는 600MW규모의 동해안 윈드벨트 프로젝트도 가시화됐다. 동서발전은 2026년까지 경주풍력을 포함 13개 육상 풍력사업을 추진 중으로 경남 양산부터 강원도 양양까지 동해안에 600MW급 육상풍력 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김 단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국내 풍력 제조기업들의 일감부족으로 경영난이 심각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이번 경주풍력의 성공적 준공을 통해 발전사업자의 국산 터빈에 대한 인식전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풍력 보급확대가 일자리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