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D-1]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개막...최대 화두는 'AI'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1:09:16
    [IFA 2018 D-1]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개막...최대 화두는 'AI'
    개막 첫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기조연설...생활밀착형 음성인식 기술 강조
    AI적용 가전의 다양한 변주...'음성명령' 허브역할 AI스피커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이 열리는 메세 베를린 삼성전자 전시장 야외 전경.ⓒ삼성전자

    개막 첫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기조연설...생활밀착형 음성인식 기술 강조
    AI적용 가전의 다양한 변주...'음성명령' 허브역할 AI스피커 주목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이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시내 메쎄 베를린에서 막이 오른다.

    내달 5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미국 라스베이거스)와 MWC(Mobile World Congress·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통신(IT) 전시회로 꼽힌다.

    올해 행사에는 전 세계 약 1800여개 기업이 참여해 총 25만여명이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난해의 규모를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의 화두는 단연코 인공지능(AI)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류의 삶을 보다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AI 솔루션과 함께 오븐·청소기·의류관리기 등 보다 다양한 AI 적용 가전 제품들이 선보일 전망이다.

    사전에 공개된 행사 기조연설에서부터 이같은 분위기는 감지된다. 31일 행사 개막 첫 날 LG전자 최고경영자(CEO)인 조성진 부회장과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이 ‘인공지능으로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 Living Freer with AI)’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조 부회장은 이번 기조연설에서 사업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고객들이 얻게 될 실질적인 혜택들을 제시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성 등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의 강점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드는 인공지능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닉 파커 마이크로소프트(MS) 부사장이 '새로운 컴퓨팅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AI가 컴퓨팅과 PC·드론·센서 등 다양한 연계 가능 디바이스에 미칠 영향에 대해, 다니엘 라우쉬 아마존 부사장이 인간이 전자기기를 조정하고 정보에 접근하는 방식에 음성인식 기술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글로벌 가전 행사의 기조연설 단골 손님인 리처드 유 화웨이 CEO도 주제 발표에 나설 예정으로 연설 주제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AI 관련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LG전자 모델들이 IFA 2018 전시부스에 마련된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258대로 만든 올레드 협곡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또 AI와 밀접한게 연결될 수 밖에 없는 사물인터넷(IoT)과 스마트홈도 행사의 핵심 이슈로 부상할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참여 업체들은 AI와 IoT 솔루션을 바탕으로 구현되는 스마트홈의 모습을 제시하면서 사용자들의 일상생활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는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따라 제품 중에서는 AI와 스마트홈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AI스피커에 대한 주목도 높아질 전망이다.

    AI스피커는 사용자의 음성명령을 인식하고 이를 통해 연동된 다른 전자제품들을 조정할 수 있는 역할을 담당한다. 삼성·LG·애플·구글 등 국내외 주요 기업들도 이번 행사에서 스마트홈 시연과 함께 AI 스피커 제품들을 선보인다.

    또 의류관리기와 오븐·로봇청소기 등 AI 기술이 보다 다양한 가전들에 적용되면서 새로워지는 생활가전들에 대한 관람객들의 주목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8K(해상도 7680×4320) 제품 출시로 프리미엄 TV를 놓고 벌어지는 QLE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간 치열한 경쟁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베를린(독일)= 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