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D-1]삼성-LG, AI·스마트홈 시장 놓고 유럽서 대격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00:01:34
    [IFA 2018 D-1]삼성-LG, AI·스마트홈 시장 놓고 유럽서 대격돌
    AI·IoT 적용 가전으로 변화하는 미래 일상 제시
    빌트인 시장 강화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 주도 선언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IFA 2018 공식 모델과 삼성전자 모델이 '마이크로LED' 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화질은 물론 해상도와 크기 등에 제약이 없는 삼성전자의 미래형 디스플레이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AI·IoT 적용 가전으로 변화하는 미래 일상 제시
    빌트인 시장 강화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 주도 선언


    국내 대표 가전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럽 시장에서 인공지능(AI)과 스마트홈 시장을 놓고 대 격돌한다. AI와 사물인터넷(IoT)를 적용한 혁신 가전을 내세워 미래 삶의 변화를 제시하고 빌트인 시장 강화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 주도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31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내달 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에서 나란히 AI를 기반으로 변화하는 미래 가전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에 업계 최대 규모인 1만2572제곱미터(약 3800평) 면적의 전시·상담 공간을 마련하고 하반기 전략제품과 홈IoT 관련 제품을 대거 전시한다.

    '삼성 타운'을 컨셉으로 조성된 전시장은 ▲'QLED 8K'와 '마이크로 LED' 등 초대형 스크린들로 구성된 미래 디스플레이 존 ▲'패밀리허브' 등 다양한 스마트 가전이 '빅스비'를 통해 유기적으로 제어되는 홈IoT 존 ▲'갤럭시 노트9'을 중심으로 다양한 갤럭시 스마트 기기들을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라이프 존 등을 통해 혁신 기술이 평범한 일상을 완전히 새롭게 만들어 주는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전시회에서 전년 대비 약 24% 늘린 4699제곱미터의 대규모 부스를 마련했다.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단독 전시관(18홀)과 야외 부스에서 AI 가전을 비롯,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와 올레드 TV 등을 프리미엄 가전 제품들을 선보인다.

    전시관 입구에 55인치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58대로 길이 16m, 너비 18m, 높이 6m 규모의 초대형 올레드 협곡 조형물을 구성, 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했다.

    AI·IoT 더한 홈 가전...변화하는 미래 일상

    양사는 AI와 IoT를 적용한 혁신 가전을 전시하며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전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오픈형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가전 제품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홈IoT 존을 선보인다.

    '빅스비'를 통해 집안의 다양한 기기를 상황에 맞게 제어하고,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음악을 장소나 목적에 따라 스포티파이(Spotify)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TV와 냉장고 등에서도 끊김 없이 들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위치 기반 기술(GPS)로 사용자가 집에 도착하기 전 미리 에어컨을 작동시켜 선호하는 온도로 맞춰 놓을 수도 있다.

    이와함께 사용자가 집에 들어 가면 TV는 '매직스크린' 모드에서 일반 화면으로 전환되고 화면에 곧 축구경기가 시작된다는 표시가 뜨기도 한다.

    이 메시지를 확인 한 사용자는 축구가 시작되기 전 스마트폰 또는 TV 화면으로 세탁기를 가동시키거나 냉장고에 보관중인 식재료를 확인해 오븐을 미리 예열시키는 등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사용 시나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도 전체 전시부스에서 가장 큰 면적을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존’에 할애하면서 AI 가전 시장 주도를 천명했다.

    ‘LG 씽큐 존’에는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실제 생활공간을 연출해,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뿐 아니라 구글과 아마존 등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전시한다. 또 ‘LG 클로이(LG CLOi)’ 로봇 포트폴리오를 선보이며 집안과 집밖을 아우르는 AI 경험을 선사한다.

    또 AI 기반 스마트홈의 모습을 제시한다. 고객이 실제로 인공지능 가전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시연해 관람객들이 ‘LG 씽큐’가 제공하는 실질적 고객가치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

    거실에서는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TV·공기청정기·조명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장면들을 보여준다. 주방에서는 AI 냉장고가 부족한 식자재를 주문하고 보유하고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오븐의 요리코스를 자동 선택한다. 세탁실에선 LG 시그니처 세탁기가 빨래에 맞는 최적 세탁코스를 추천해주고 스타일러가 최적의 코스를 제안해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한다.

    관람객들은 가전제품과 IoT기기를 제어하고 음성인식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는 ‘씽큐 허브’, 가전제품과 IoT기기 제어는 물론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고 사용자를 식별해 맞춤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가정용 허브 로봇 ‘LG 클로이 홈’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AI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와함께 이탈리아 명품 가구 브랜드 ‘나뚜찌’와 함께 꾸민 IoT 거실도 선보인다. 방문객이 ‘나뚜찌’ 소파에 앉아 ‘엑스붐 AI 씽큐’ 스피커에 “TV 보고 싶어”라고 말하면 ‘LG 올레드 TV AI 씽큐’가 자동으로 켜지고 소파의 등받이가 뒤로 눕혀지고 조명의 밝기가 낮아지는 등 거실 내 가전들이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 IFA 2018 공식 모델이 드럼 세탁기에 전자동 세탁 방식을 접목해 세탁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삼성전자 '퀵드라이브'를 소개하고 있다.ⓒ샴성전자
    세탁기에서 의류관리기까지...AI 적용 범위도 확대

    AI를 적용한 가전 제품들도 전면에 내세운다. 삼성전자는 전시장에서 드럼 세탁기에 전자동 세탁 방식을 접목해 세탁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퀵드라이브(Quick Drive)'를 대표 제품으로 내세워 관람객이 '퀵드라이브'에 적용된 혁신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우수한 세탁 성능과 짧은 세탁 시간 외에도 AI 기반으로 세탁 코스를 추천해 주고 제품 유지·관리, 세제 자동 주문 서비스까지 가능해 인기를 끌고 있다.

    또 '빅스비'가 탑재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보관 식품과 음식 선호도를 기반으로 원하는 레시피를 찾아주는 '스마트 레시피', 가족 식단 관리를 도와주는 '밀 플래너' 등 보다 진화된 AI 기능들이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내부 공간을 구분해 동시에 서로 다른 2가지 요리가 가능한 '듀얼 쿡 플렉스' 오븐 역시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열, 기능 설정 등은 물론 재료에 맞는 레시피 추천, 최적의 조리 모드 제안·저장까지 가능해 요리 초보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LG전자도 씽큐 허브, 엑스붐 AI 씽큐 WK7, 엑스붐 AI 씽큐 WK9, 가정용 허브 로봇 ‘LG 클로이 홈(LG CLOi Home)’ 등 AI 스피커 풀라인업을 선보인다.

    ‘엑스붐 AI 씽큐’는 독자적인 오디오 기술뿐만 아니라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의 뛰어난 신호 처리 기술과 고도화된 튜닝 기술을 더해 최적의 사운드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 손으로 조작할 필요 없이 음성만으로 손쉽게 전원을 켜고 끄거나 의류관리 코스를 설정할 수 있는 ‘LG 스타일러 씽큐’도 처음 소개된다. 제품에 AI 음성인식 기술을 탑재해 제품의 동작 상태와 진단 결과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한창희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압도적인 성능과 혁신적 디자인의 제품에 고객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을 대거 적용해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LG전자 모델들이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선보이고 있다.ⓒLG전자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장 경쟁도 치열

    초프리미엄 시장을 잡기위해 유럽 빌트인 시장을 겨낭한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는 전시 경쟁도 치열하게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명품 주방가구로 유명한 독일 놀테(Nolte)와 이탈리아 루베(Lube) 등과 협업해 최고급 빌트인 가전 전시존도 선보인다.

    이 전시존에서는 삼성 클럽드셰프 멤버이자 미슐랭 스타 셰프인 미셸 트로아그로 등이 삼성 스마트 가전의 유용한 기능들을 활용한 쿠킹쇼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외에 프리미엄 플랫 디자인이 적용돼 주방 인테리어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유럽형 양문형 냉장고와 데이코의 럭셔리 빌트인 라인업도 전시해 빌트인 가전의 최신 트렌드를 선보이며 유럽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한 행보를 펼친다.

    LG전자도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유럽에 출시하며 180억달러 규모의 유럽 빌트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IFA 전시장 야외 정원에 900제곱미터(㎡) 규모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용 전시관을 마련하고 유럽 명품 가구사 발쿠치네(Valcucine), 아클리니아(Arclinea) 등과 협업해 전시관을 꾸몄다.

    관람객들이 혁신적인 성능과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디자인과 차별화된 스마트 기능 등 超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직접 경험하도록 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냉장고·오븐·전기레인지·후드·식기세척기 등 기존 7종의 제품에 냉장고 4종, 조리기기 3종 등 신제품 7종을 추가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제품 구성이 두 배로 늘어났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24인치 ‘컬럼’형의 냉동고·냉장고·와인셀러와 36인치 프렌치도어 냉장고 등 냉장고 신제품을 비롯, ▲와이드존 2구와 일반 인덕션 1구를 탑재한 ‘듀얼와이드존 인덕션’ ▲출력을 섬세하게 조절하는 스마트 인버터에 스팀을 더해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스피드오븐’ ▲열을 순환시켜 음식을 고르게 익혀주는 ‘프로 컨벡션’에 스팀을 더한 ‘스팀오븐’ 등 조리기기 신제품도 선보인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무선인터넷(Wi-Fi)을 기본 탑재해 고객들이 스마트폰이나 구글 홈, 아마존 에코, ‘LG 클로이 홈’ 등과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연동해 냉장고, 오븐, 식기세척기 등을 제어하고 레시피나 작동상태를 확인하는 등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베를린(독일)= 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