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D-1]OCF, 내년 IoT 생태계 조성 위한 솔루션 발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09:03:31
    [IFA 2018 D-1]OCF, 내년 IoT 생태계 조성 위한 솔루션 발표
    삼성·LG·하이얼 등 글로벌 가전사 협업으로 제품 개발 중
    보안 향상과 클라우드 연동 기능 표준화로 구축 기반 마련
    기사본문
    등록 : 2018-08-30 22:3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삼성·LG·하이얼 등 글로벌 가전사 협업으로 제품 개발 중
    보안 향상과 클라우드 연동 기능 표준화로 구축 기반 마련


    사물인터넷(IoT) 표준단체인 오픈커넥티비티재단(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이 전 세계 가전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IoT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제품을 출시한다.

    OCF는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삼성전자·LG전자·하이얼·일렉트로룩스 등 4개사와 함께 내년에 상호 운용이 가능한 OCF 인증 제품 및 솔루션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서로 다른 제조사 IoT기기 간 상호 운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지속 발전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그동안 IoT기기는 산업계 전반을 아우르는 표준이 부재해 서로 다른 업체들의 제품간 호환성이 보장되지 않고 IoT 시장이 제한적으로 형성되는 문제가 있어 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OCF 이사회 멤버인 삼성전자·LG전자·하이얼·일렉트로룩스 등은 내년에 상호 운용이 가능한 OCF 인증 제품 및 솔루션을 출시하기 위해 협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400여 개 OCF 회원사들이 참여하는 강력한 OCF 표준 생태계 생성과 ‘아이오티비티(IoTivity)’ 오픈소스 코드를 포함한 개방형 IoT 표준을 지속 진화시키는 모멘텀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OCF 표준을 통해 IoT 제품 간의 상호 호환성을 확보하고 IoT 서비스와 솔루션 및 기기 제조사들이 겪고 있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함께 해소하기 위한 OCF 표준화 활동을 적극 주도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이효건 삼성전자 부사장은 “OCF는 현재의 파편화 된 IoT 시장을 통합하고 서로 다른 업체들의 다양한 제품들이 상호 운용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요소”라며 “OCF를 통해 고객들에게 끊김 없고 지능적인 IoT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회원사들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는 “IoT의 공통 산업 표준인 OCF를 활용해 끊김 없이 지능적으로 연결된 더 나은 삶의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튜 페리 OCF 의장은 “4개 업체가 보여준 OCF에 대한 신뢰와 향후 계획은 빠르게 확산되는 IoT기기와 솔루션 및 서비스 생태계에 있어 상호 운용성을 높이고자 하는 OCF 비전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라며 “업계가 오랫동안 요구해 온 IoT 표준을 통해 이들 업체들을 중심으로 IoT 시장이 구현되는 것은 정말 흥분되는 일”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OCF는 이 날 기기 간 상호 인증 및 암호화 하는 공개키기반구조(PKI·Public Key Infrastructure) 보안 모델과 클라우드 연동 기능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클라우드 계정에 다양한 제조사들의 디바이스를 등록하고 하나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원격으로 기기를 제어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OCF는 인증서를 활용해 기반의 보다 향상된 보안 기능과 기기를 클라우드에 등록하고 클라우드를 통해 제어할 수 있는 클라우드 연동 기능의 표준 규격 개발을 완료해 400여개 회원사 제품 간의 안전한 상호 운용 기술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OCF가 강화된 PKI 보안 기능과 안전한 클라우드 연동 기능의 표준화를 완료함에 따라 제조사 간 상호 운용성을 보장하는 IoT 디바이스 생태계 구축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브라이언 스크라이버 OCF 보안 워킹그룹 의장은 “IoT 제조업체와 개발자 모두에게 보안은 가장 중요한 요구사항이 됐다”며 “OCF 표준 기술에 PKI와 클라우드 연동 기능이라는 IoT 상호 운용성의 가장 핵심 요소를 추가하면서 OCF는 더 높은 보안 수준의 IoT 제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해 안전하게 상호 운용되는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베를린(독일)= 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