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진행형’ 박항서 매직…동메달로 유종의 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00:03:23
    ‘현재진행형’ 박항서 매직…동메달로 유종의 미?
    한국과의 아시안게임 준결승서 1-3 완패
    3~4위전에서 동메달 획득한다면 '매직 진행형'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21:01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끝나지 않은 박항서 매직. ⓒ 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이 4강서 제동이 걸렸지만 베트남 축구는 다시 한 번 희망의 불꽃을 쏘아 올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29일(이하 한국 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대한민국과의 경기서 1-3 완패했다.

    이로써 4강서 패한 베트남은 일본-아랍에미리트 패자와 오는 9월 1일 3~4위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아직까지 아시안게임 축구에서 메달을 따본 적이 없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난적임에 분명했다.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동남아시아의 약체에 불과했지만 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베트남의 축구는 분명 달라졌다. 체력적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고, 여기에 팀을 하나로 만든 박항서 리더십이 어우러지며 승승장구하기 시작했다.

    그래도 한국은 베트남 축구가 넘기 힘든 벽이었다. 김학범호 역시 조별리그와 결선 토너먼트를 거치면서 조직력의 완성을 이뤘고, 손흥민을 앞세운 공격진도 파괴력을 증가시키며 베트남의 돌풍을 잠재우는데 성공했다.

    비록 준결승서 탈락했지만 박항서호의 아시안게임 성적표는 ‘성공’ 그 자체다. 그도 그럴 것이 베트남은 최근 아시안게임서 잘해야 16강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기 때문.

    지난해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팀 체질 개선을 주문했고 무엇보다 기술이 아닌 체력을 향상시키는데 집중했다.

    결실은 곧바로 나타났다. 베트남은 지난해 최대 라이벌 태국을 꺾은데 이어 지난 1월 중국서 열린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동남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AFC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의 벽을 넘는데 실패했지만 아직 3~4위전이 남아있다. 만약 동메달을 목에 건다면 박항서 매직은 현재진행형임을 입증할 수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