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장하성 회동 "매일 보는데, 왜 뉴스거리가 되는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17:51:43
    김동연‧장하성 회동 "매일 보는데, 왜 뉴스거리가 되는지"
    문재인 정부 '경제 사령탑' 만나 갈등설 진화 안간힘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18:57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정례회동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청와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통인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만났다.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투톱'의 정례회동이라곤 하지만, 두 사람의 갈등설을 진화하기 위한 자리에 가까웠다.

    실제 장 실장은 김 부총리와 악수를 하면서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자 "손을 꽉 잡으시죠"라고 했다. 김 부총리도 "요새 매일 보다시피 하는데 이런 게 왜 뉴스거리가 되는지"라며 "장 실장을 수시로 자주 만나고 회의에서 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장 실장은 "회의 때 이래저래 만나는데 뭐가 문제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아울러 장 실장은 김 부총리와 자신을 언론 등에서 '김&장'으로 지칭하는 것을 두고 "예전에 재벌들과 싸울 때, 소액주주운동할 때 삼성 대리인이 항상 김앤장이었는데 왜 이렇게 못살게 하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