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잘 아는 최용수, 후배들에 전한 조언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5일 14:36:47
    박항서 잘 아는 최용수, 후배들에 전한 조언은?
    박항서 감독의 투지력과 승부욕 경계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15:09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한국-베트남 4강전을 앞두고 최용수 SBS 축구 해설위원이박항서 감독을 견제했다. ⓒ SBS

    29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베트남 4강전을 앞두고 최용수 SBS 축구 해설위원이 “오늘날의 베트남 대표 팀을 만든 박항서 감독의 투지력과 승부욕은 한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하다”라며 견제했다.

    최 위원은 선수 시절에는 코치로, 감독 시절에는 같은 감독 입장으로 박항서 감독을 만나며 오랜 인연을 쌓아왔다. 그만큼 박항서 감독을 잘 알고 있는 최용수 위원은 그를 가리켜 “축구에 대한 열정과 선수들과의 소통 능력이 매우 좋다. 그런 점이 베트남 대표 팀을 오늘 이 자리에 있게 만든 것 같다”며 “그는 인간미가 넘치고 마음이 따뜻하지만 승부욕도 강하기 때문에 4강전에선 어떻게 팀을 이끌지 지켜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최 위원은 지난 27일 치열했던 우즈베키스탄 전의 생중계 직후에도 베트남-시리아 전을 지켜보며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경기를 예의주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용수 위원은 경기를 앞둔 선수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선수 시절, 1998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을 만나 두 골을 기록하는 등 베트남 축구팀을 겪어온 그는 “상대는 완전히 내려서서 공간을 주지 않는 끈끈하고 조직적인 수비를 하는 팀이다”며 “그들의 밀집수비를 뚫기 위해서는 중앙에서의 콤비네이션 플레이, 좌우 측면에서의 크로스, 중거리 슈팅 등 다양한 공격 태세를 갖춰야 한다. 특히 세트피스를 최대한 활용하고 상대의 역습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최용수 위원은 ‘한국 감독 더비’로 더욱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한국-베트남 4강전 중계에서도 ‘옆집 아저씨같이 투박하지만 속 시원한 직썰해설’과 ‘알고 보면 소름 끼치게 정확한 전술 풀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남다른 인연을 자랑하는 박항서 감독을 두고 “저 감독님의 이야기를 내가 많이 아는데...”라고 말하며 박 감독에 대한 ‘직썰’을 풀어낼 것을 암시하기도 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