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카카오‧아산병원과 손잡고 의료 빅데이터 사업 진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8:09:52
    현대중공업지주, 카카오‧아산병원과 손잡고 의료 빅데이터 사업 진출
    카카오인베스트먼트-서울아산병원과 국내 최초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 설립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11:17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뒷줄 가운데)이 29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현대중공업지주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김범수 카카오 의장(뒷줄 오른쪽 세 번째),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뒷줄 왼쪽 세 번째)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현대중공업지주


    카카오인베스트먼트-서울아산병원과 국내 최초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 설립

    현대중공업지주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서울아산병원과 손잡고 의료 빅데이터 사업에 새로 진출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9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서울아산병원과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지주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이 총 1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하는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가칭)는 국내 최초로 만들어지는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로, 국내 의료 빅데이터 시장이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의료 빅데이터 시장은 2023년 5600억원 규모로 2013년 대비 약 6.5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사업모델 다각화 및 전략 등을 담당할 계획이며, 서울아산병원은 비식별화 및 익명화된 의료정보와 교수들이 참여한 의학자문정보 등을 제공,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다양한 플랫폼 사업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의료 데이터를 구조화하고 플랫폼을 구성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국내에는 활용 가능한 의료 빅데이터가 부족해 시장 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로 지적돼 왔다”며 “이번 의료 빅데이터 합작회사 설립으로 4차 산업혁명 대비 국내 스마트 의료시장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 대표 의료정보 플랫폼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