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한국-베트남전? 당사자는 ‘부담 매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5일 14:06:44
    흥미로운 한국-베트남전? 당사자는 ‘부담 매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코리안 더비 관심
    손흥민 병역 혜택 걸린 운명의 한 판 승부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15:40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한국과 베트남의 준결승전은 '한국의 퍼거슨'이라 불리는 김학범 감독과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의 대결로 주목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금메달까지 이제 2승만을 남겨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결승 길목에서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과 다소 부담스런 일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은 29일 오후 6시(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을 치른다.

    지켜보는 제 3자 입장에서는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태극전사를 이끄는 김학범 감독과 베트남 대표팀을 지휘하는 박항서 감독이 아시안게임 준결승 무대에서 ‘코리안 더비’를 성사시켰다.

    '한국의 퍼거슨'이라 불리는 김학범 감독과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의 대결로도 주목을 받는 준결승전은 그 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경기에 임하는 당사자들은 다르다.

    일단 한국으로서는 상승세의 베트남이 다소 부담스럽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를 통해 사상 첫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여기에 적장 박항서 감독은 어느 누구보다도 한국의 장단점을 잘 파악하고 있다. 우리의 전력을 훤히 꿰뚫어보고 있어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베트남 역시 여세를 몰아 한국을 제압하고 내심 결승까지 가기를 바라는 눈치다.

    ▲ 아시안게임은 손흥민을 비롯한 한국 선수들의 운명을 좌우할 금메달이 걸려 있는 대회다. 박항서 감독 역시 이를 모를 리 없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물론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 한국을 상대하는 베트남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특히 조국을 상대하는 박항서 감독에게는 더욱 그렇다.

    아시안게임은 한국 선수들의 운명을 좌우할 금메달이 걸려 있는 대회다. 특히 한국 축구의 희망 손흥민이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도 하다. 손흥민 개인은 물론 온 국민이 김학범호의 금메달을 그 어느 때보다 간절히 바라고 있다.

    박항서 감독 역시 이를 모를 리 없다. 베트남에서는 국민적인 영웅으로 추앙을 받고 있지만 혹여나 준결승에서 한국을 제압한다면 국내 여론은 그에게 등을 돌릴 수도 있다.

    박 감독 역시 승리는 기쁘겠지만 손흥민을 비롯한 후배들의 앞길을 부득이하게 가로막게 됐다는 부담감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두 감독이 모두 부담을 벗을 수 있는 방법은 단 하나다. 바로 한국의 승리다. 이후 한국과 베트남이 나란히 1승을 챙기면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다면 이번 대회는 모두가 웃을 수 있는 해피엔딩이 될 수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