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진화나섰지만…靑 통계청장 '코드교체' 논란에 진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8:51:22
    뒤늦게 진화나섰지만…靑 통계청장 '코드교체' 논란에 진땀
    김의겸 대변인 "특정 이슈 때문에 특정인 콕찝어 인사한 것 아냐"
    "입맛에 맞는 통계만 나올판이다"…'끼워넣기 인사' 의혹도 불거져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04: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김의겸 대변인 "특정 이슈 때문에 특정인 콕찝어 인사한 것 아냐"
    "입맛에 맞는 통계만 나올판이다"…'끼워넣기 인사' 의혹도 불거져

    ▲ 청와대가 통계청장 '코드교체 논란' 진화에 진땀을 흘리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특정한 이슈 때문에 특정인을 콕 찝어 인사를 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의 불씨를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자료사진)ⓒ청와대

    청와대가 통계청장 '코드교체 논란' 진화에 진땀을 흘리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특정한 이슈 때문에 특정인을 콕 찝어 인사를 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의 불씨를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정치권에선 "앞으로 정부 입맛에 맞는 '코드 통계자료'만 나오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황수경 전 통계청장의 경질 배경을 두고 야당 의원들의 포화가 쏟아졌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경질된 황 전 청장이 '내가 윗선의 말을 잘 듣진 않았다"고 했는데, 도대체 그 윗선이 누군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저희가 이전 청장이 계실 때 통계에 개입한 적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는 통계청의 독립성에 개입하거나 간섭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통계청의 독립성을 훼손할 만한 지시를 내린 적이 결코 없다"고 말했다. 경질된 황수경 전 통계청장이 "제가 그렇게 (청와대의)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그건 그분의 생각"이라고 했다.

    靑 '초미의 관심' 장하성 간담회 중 '끼워넣기' 인사

    애초에 지난 26일 청와대의 통계청장 인사 발표 과정부터 석연치 않은 부분이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

    우선 정치적 파장을 의식한 '끼워넣기 인사'라는 의심을 사고 있다. 논란의 소지가 있는 인물을 의도적으로 여러 인사에 슬쩍 끼워넣어 발표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 이날 통계청장 인사는 기상청장과 환경부 차관 등 6개 부처 차관급 인사와 함께 발표됐다. 과거 정부에서도 문제의 초점을 흐리기 위해 사용했던 일종의 꼼수로 통한다.

    인사 발표 타이밍도 절묘했다. 청와대 대변인의 인사 발표는 이날 오후 4시께 이뤄졌다. 세간의 관심을 모은 장하성 정책실장의 기자간담회가 끝난 직후였다. 정치권이나 언론의 시선이 다른 곳에 쏠려 있어 유야무야 넘길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다. 실제 조간신문 등에서는 인사 발표 후 이틀이 지나서야 관련 문제를 지적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엊그제 6자리에 대한 인사를 했는데, 현재 차관 후보자들에 대한 평가와 검증이 진행 중"이라며 "한꺼번에 발표하면 좋겠지만 검증 수준이 갈수록 높아져서 시간이 지체된다. 현재 마지막 단계의 검증을 밟고 있는 차관급 인사들이 상당수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