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아 동점골’ 한국 분패…일본 반응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9:17:16
    ‘이민아 동점골’ 한국 분패…일본 반응은?
    기사본문
    등록 : 2018-08-29 00:15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일본에 분패한 여자축구대표팀. ⓒ 대한축구협회

    이민아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4강전서 일본에 1-2로 분패했다.

    여자대표팀은 2002년 부산 대회부터 5회 연속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지만 결승 길목에서 번번이 좌절했다. ‘영원한 맞수’ 일본에 지면서 더욱 패배가 뼈아프다. 여자축구는 2010년 광저우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게 역대 최고 성적이다.

    대표팀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고전을 예고했다. 일본 스가사와 유이카가 한국의 배후를 파고들어 페널티박스 좌측 측면서 재치있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총공세에 나선 한국은 후반 23분 극적인 동점골을 뽑았다. 문미라(수원도시공사)가 왼쪽에서 띄운 공을 이민아가 헤딩으로 연결했다. 이후 계속 골 찬스를 만들었지만 역전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오히려 후반 41분, 일본의 공격 상황에서 임선주가 머리로 걷어낸다는 게 자책골로 이어지고 말았다. 이후 한국은 지소연과 이민아 장슬기 등이 분전했지만 끝내 일본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후 국내 축구팬들은 “아쉽지만 잘 싸웠다” “이민아 돋보였다” “남자축구가 복수해주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본 축구팬들도 야후 재팬과 SNS, 5ch 등을 통해 경기 후기를 남겼다. 일본 팬들은 “여자축구는 일본이 최강이다” “1군도 아니었는데 쉽게 결승에 진출했군” “한국축구는 남녀 모두 수비가 문제네” “이 기세로 우승가자” “남자축구는 손흥민의 한국이 우승하겠지”등의 반응을 보였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