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사고 논란…국민청원까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사고 논란…국민청원까지
    기사본문
    등록 : 2018-08-28 14:55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음주운전으로 5명의 사상자를 낸 가운데 음주운전 처벌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연합뉴스(구리소방서)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음주운전으로 5명의 사상자를 낸 가운데 음주운전 처벌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8일 유명 배우 남편의 음주운전 사고 소식이 전해진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강력히 처벌’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청원자는 “박해미 남편 황민이 음주운전을 해서 2명이 사망했습니다. 이건 엄연히 살인죄 아니 술을 먹으면 운전대를 안 잡아야 된다는 게 기본 아닌가?. 강력히 처벌해야 됩니다. 이건 살인이야. 왜 이렇게 우리나라는 음주운전에 관대한 건지 이번 기회로 법을 강화해야 되. 2명은 무슨 죄인가. 술을 먹었으면 대리를 부르든지 ‘설마 사고 나겠어’ 이 생각으로 운전대 잡았다가는 한 방에 훅갑니다”라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27일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황민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갓길에 서 있던 화물차를 들이 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박해미가 운영 중인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배우 2명이 숨졌으며 황민과 다른 동승자 2명도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