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성신여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추진 MOU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한전-성신여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추진 MOU
    한전이 K-EMS 구축비 선투자, 학교는 에너지비용 절감해 상환
    장로회신학대 이어 두 번째 사업 추진
    기사본문
    등록 : 2018-08-28 10:30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한국전력은 28일 성신여대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Smart Energy Campus)’ 사업추진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양보경 성신여대 총장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양측은 대학교 에너지효율 진단과 컨설팅,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홍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은 한전과 한전의 자회사인 켑코에너지솔루션에서 ‘K-EMS(종합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비용을 선투자하고, 학교는 사업기간 동안 에너지 비용을 효과적으로 줄여 그 절감액으로 투자비를 상환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이전의 빌딩자동화시스템(BAS)이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이 특정한 에너지만 개별 관리할 수 있었다면, 이번 사업에 적용되는 K-EMS는 전기는 물론, 가스나 열과 같은 여러 에너지의 사용 정보를 실시간 수집, 분석, 제어하는 에너지통합제어기술이다.

    이를 통해 한전이 성신여대의 에너지 사용량과 패턴을 살펴보면서 전력수요를 최적화하는 컨설팅 제공이 가능해졌고, 대학교는 초기 투자비 없이 노후설비 교체와 에너지효율 극대화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장로회신학대에 이어 두 번째로, 장로회신학대는 연간 약 10%의 에너지 사용량 절감으로 1억8000만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후 한전은 전국 대학교를 대상으로 LED 조명기기, 냉난방기 교체, 신재생에너지 설비와 K-EMS 구축 등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김종갑 사장은 “한전은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K-EMS를 대학은 물론 빌딩과 공장으로 계속 확대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