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
튼구름
미세먼지 10

한국-베트남·일본-UAE, 남자 축구 4강 대진 완성

  • [데일리안] 입력 2018.08.28 00:32
  • 수정 2018.08.28 00:33
  • 김평호 기자

한국이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서 베트남과 맞붙는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한국이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서 베트남과 맞붙는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 대진이 완성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우즈베키스탄을 제압한 한국은 오는 29일 시리아를 제압하고 올라온 베트남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같은날 열린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 후반 3분에 터진 응우옌반또안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베트남과 시리아는 전후반 90분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까지도 골이 없었던 양 팀의 경기는 연장 후반 베트남의 선제골로 균형이 무너졌다. 베트남이 수비 쪽에서 공격 진영으로 길게 찔러주는 패스에 이은 득점으로 승기를 잡았고, 이 한 골을 끝까지 지켜냈다.

이 밖에 UAE는 북한과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기며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게 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