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성·아이비, 두 번째 결별 "원인은 성격 차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2:48:52
    고은성·아이비, 두 번째 결별 "원인은 성격 차이"
    기사본문
    등록 : 2018-08-27 18:57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뮤지컬 배우 고은성과 아이비가 결국 결별했다. ⓒ 고은성, 아이비 인스타그램

    뮤지컬배우 고은성(29)과 아이비(37)가 재결합 1년 5개월 만에 다시 결별 소식을 전했다.

    27일 한 매체를 통해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이 전해지자 아이비 소속사 관계자는 "고은성과 아이비가 지난 6월 성격 차이로 인해 결별했다"고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뮤지컬 '위키드'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해 2월 깜짝 결별 소식을 전한 두 사람은 그해 3월 재결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고은성은 2011년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했으며 JTBC '팬텀싱어'를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아이비는 2005년 앨범 'My Sweet And Free Day'로 데뷔한 후 '유혹의 소나타'가 크게 히트하면서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

    2010년 이후엔 뮤지컬 배우로 변신해 '시카고' '고스트' '아이다' '벤허' 등 주옥같은 작품의 주역을 꿰찼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