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칠레 국가 백본망사업 자문사 선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4:29:11
    KT, 칠레 국가 백본망사업 자문사 선정
    해저 광케이블 사업 위한 전문서비스 계약
    미주 백본망 사업 진출 사례
    기사본문
    등록 : 2018-08-27 10:09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23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첫째줄 왼쪽부터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윤경림 부사장, 피에스아이넷 이반 로드리게즈 사장,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CTR 빠트리씨오 모랄레즈 사장. ⓒ KT

    해저 광케이블 사업 위한 전문서비스 계약
    미주 백본망 사업 진출 사례


    KT는 칠레 백본 해저케이블 사업을 주관하는 CTR사와 ‘해저케이블 사업 협력 및 미래 협업기회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약’을 내용으로 하는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윤경림 부사장, CTR사의 모회사인 피에스아이넷(PSINET) 이반 마뉴엘 로드리게즈(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칠레 해저케이블 구축사업은 칠레 정보통신청(SUBTEL)이 차세대 네트워크 준비를 위한 백본망을 갖추기 위해 2017년 약 1000억원 규모로 사업을 발주했으며, 칠레의 CTR사가 주관사로 선정됐다.

    칠레 중남부 푸에르토 몬트부터 최남단의 푸에르토 윌리암스까지 약 3,000km 구간에서 해안선을 따라 해저케이블을 구축한다.

    KT는 CTR사와 전문서비스 계약을 맺고 백본 해저케이블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설계, 구축, 운영 등 사업 전 과정에서 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백본 구축의 설계 기술검증, 공사감독 등을 수행해 칠레 국가 백본망의 성공적인 구축과 운영에 기여할 계획이다.

    나아가 KT는 CTR사의 모회사인 피에스아이넷과 5G, IoT,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 기회 발굴을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KT는 이번 자문사 선정이 APG, NCP 등 글로벌 컨소시엄 해저케이블 사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경험과 KT서브마린과 함께 국내 해저케이블을 운용해온 역량을 인정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는 국내 기업 최초로 미주지역 국가 백본망 사업에 진출한 사례이다.

    CTR사의 모회사인 피에스아이넷 이반 마뉴엘 로드리게즈 사장은 “국가 백본망 사업은 정부차원에서도 정보 접근성뿐 아니라 지역경제발전 등 여러 가지 관점에서 중요한 사업”이라며 “KT가 프로젝트 성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지난해 미국 보스턴에 기가 와이어를 공급한 데 이어 브라질 국가통신연구소를 대상으로 IoT 기술을 시연하는 등 미주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칠레에서 5G, IoT 등 ICT 전반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