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폭염에 VOD 매출 전년비 20%↑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9:51:52
    LGU+, 폭염에 VOD 매출 전년비 20%↑
    ‘안방 극장' IPTV VOD 서비스 인기
    8월 합산 시 역대 최대 성수기 전망
    기사본문
    등록 : 2018-08-27 09:37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LG유플러스의 IPTV 서비스 ‘U+tv’에서 올 여름 VOD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가까이 증가했다. ⓒ LGU+

    ‘안방 극장' IPTV VOD 서비스 인기
    8월 합산 시 역대 최대 성수기 전망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국민들의 생활 패턴이 달라지면서 방송, 통신 서비스의 이용률에도 두드러진 변화가 나타났다. 특히 지난 7월 중순부터는 불볕더위를 피해 집에서 TV를 보거나 아예 해외로 나가는 로밍 이용객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인터넷TV(IPTV) 서비스 ‘U+tv’에서 올 여름 VOD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가까이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U+tv는 지난 7월 VOD 매출이 전월 대비 17%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도 20% 가량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한 사람당 콘텐츠 이용률 증감을 가늠할 수 있는 VOD ARPU(가입자당 VOD매출액)도 작년 동기 대비 약 8% 높아졌다.

    이 기간에는 기존에 콘텐츠를 자주 이용하지 않던 고객들도 VOD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VOD 이용률 증가뿐만 아니라 유료 콘텐츠를 구매하는 전체 가입자 수가 동반 상승했다.

    이를 통해 올해 7월 유료 VOD 구매자 수는 전월 대비 5% 가량 올라서며 역사적 최고점을 넘어섰다. 이달 콘텐츠 구매자 수까지 합산할 경우 올 여름은 VOD 시장 역대 최대 성수기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7월 영화 매출 중 85%는 최신작이 차지했다”며 “고객들은 '마녀', '독전', '쥬라기월드', '데드풀'과 같이 액션 영화 중심의 이용 행태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폭염을 피해 해외로 나가는 로밍 서비스 이용고객도 급증했다. LG유플러스의 지난 7월 로밍 데이터 사용량은 전년 동기대비 170% 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로밍 상품 이용자도 25% 가까이 늘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 여름 장기간 지속된 무더운 날씨로 인해 ‘안방 극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이른바 ‘방콕족’과 시원한 곳을 찾아 떠나는 해외여행객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LG유플러스는 VOD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 프로모션 등을 통해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