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중재자 역할 더 커졌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3:04:25
    靑 "文대통령 중재자 역할 더 커졌다"
    폼페이오 방북 무산에 "9월 남북정상회담 계속 추진"
    기사본문
    등록 : 2018-08-26 17:3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청와대는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취소된 것과 관련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밝혔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취소된 것과 관련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으로 오히려 문 대통령의 역할이 더 커진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미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막힌 곳을 뚫어주고 북미 간 이해 폭을 넓히는데 (문 대통령의) 촉진자·중재자로서의 역할이 더 커졌다는 게 객관적인 상황"이라고 했다.

    또 이달 중 개성공단 내에 설치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한미 정부 간 긴밀히 소통하고 있으며 공동대응을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