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12.3℃
맑음
미세먼지 42

김정근, 발언논란 사과 “이승우 선수에게 죄송”

  • [데일리안] 입력 2018.08.24 14:29
  • 수정 2018.08.24 14:30
  • 김평호 기자

이승우 골에 “주워 먹었다” 부적절한 발언

논란 확산 되자 사과 통해 진화 나서

<@IMG1>
김정근 MBC 캐스터가 이승우의 골과 관련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정근 캐스터는 지난 23일 안정환, 서형욱 해설 위원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남자축구 16강전 한국과 이란의 경기를 생중계했다.

특히 그는 후반 9분 이승우의 득점 상황에서 다소 논란을 일으킬만한 중계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감기 몸살 기운으로 좀처럼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던 이승우는 후반 9분 드리블 돌파로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이번 대회 첫 골을 신고했다.

이에 김정근 캐스터는 “이승우 재치 있는 골, 멋지게 골을 하나 가져옵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승우의 재치 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해도 될까요?”라고 말했다.

<@IMG2>
그러자 안정환 해설 위원은 “주워 먹은 거 아니다. 완벽하게 요리해서 완벽하게 만들어 냈다”고 답했다.

안 위원은 “이건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잘한 거다”라고 정정했고, 서형욱 해설 위원 역시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 것인가. 요리해 먹은 거다”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정근 캐스터는 MBC를 통해 “경기의 상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뜻하지 않게 실수를 하게 됐다”며 “멋진 골을 넣은 이승우 선수에게 죄송하다. 앞으로 차분하고 정확한 중계를 위해 더 노력할 것이며 남은 중계 방송에서 이런 실수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사과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