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연봉, 초고액 야구대표팀과 비교하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1:01:13
    손흥민 연봉, 초고액 야구대표팀과 비교하면?
    손흥민 재계약 맺으며 약 96억 연봉 수령
    야구대표팀 최고 수입은 김현수의 28억 원
    기사본문
    등록 : 2018-08-23 11:50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손흥민.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학범호가 난적 이란을 상대로 아시안게임 16강전을 치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을 펼친다.

    축구팬들의 관심은 역시나 손흥민에게로 모아지고 있다. 나이가 꽉 찬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위해 이번 U-23대표팀에 합류했다. 만약 금메달을 딴다면 합법적으로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아 빅리그에서 계속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반면, 금메달이 아니라면 현역 징집 대상자로 분류, 그야말로 ‘이병 손흥민’이 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물론 병역법에 의거해 군 입대를 뒤로 미룰 수 있는 방안이 있지만, 금메달을 획득해 당당히 병역 면제를 받고 싶은 게 손흥민의 바람이다.

    마침 소속팀 토트넘도 손흥민과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믿음을 실어줬다. 당초 2020년까지였던 손흥민의 계약은 이번 재계약으로 2025년까지 이어진다.

    연봉도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당초 손흥민은 토트넘으로부터 주급 8만 5000파운드(약 1억 2200만 원), 즉 442만 파운드(약 63억 9000만 원)의 연봉을 수령하고 있었다.

    이번 재계약으로 정확한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영국 현지에서는 50% 인상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다면 손흥민은 올 시즌부터 12만 7500파운드(약 1억 8000만 원)의 주급 및 663만 파운드(약 96억 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이는 토트넘 내에서 몇 손가락 안에 드는 고액 연봉이다.

    ▲ 야구대표팀 최고 연봉자인 김현수. ⓒ 연합뉴스

    그렇다면 초고액 연봉자들이 즐비한 야구대표팀과 비교하면 어떨까. 이번에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 가운데 연평균 수령액이 가장 높은 선수는 LG 김현수다.

    김현수는 LG와 4년간 115억 원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올 시즌 받는 연봉은 14억 원이지만, 계약금을 포함한 연평균 수령액은 28억 7500만 원에 달한다. 단순 연봉만 비교했을 때 손흥민이 3.3배 높은 셈이다.

    한편, 한국 출신 중 연봉이 가장 높은 선수는 메이저리거 추신수다. 추신수의 올 시즌 연봉은 2000만 달러(약 224억 원)로 손흥민보다 2배 이상 많다.

    그나마 손흥민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으로 올 시즌 연봉은 783만 달러(약 83억 원)에 이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