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조효철, 금메달만큼 빛난 ‘붕대 투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7:01
    레슬링 조효철, 금메달만큼 빛난 ‘붕대 투혼’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22:56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레슬링 조효철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붕대 투혼’을 펼친 조효철이 레슬링 그레코로만형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조효철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kg급 결승서 중국의 디 샤오를 5-4로 꺾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우뚝 섰다.

    무엇보다 '붕대 투혼'을 펼칠 정도로 금메달을 향한 조효철의 각오는 남달랐다. 조효철은 에코브 우수르(카자흐스탄)와 8강서 이마가 찢어지는 큰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조효철은 아무일 없다는 붕대를 감고 싸워 6-1로 승리했다.

    이후 이란의 알리 악바르 헤이다리와의 준결승은 부상 여파인 듯 고전을 이어가다 4-3 신승을 거두며 천신만고 끝에 결승 무대에 올랐다.

    조효철은 결승에서도 한 치의 물러섬 없는 공격적 플레이를 유지했고 종료 3분 27초 전 역전을 허용하며 통한의 패배를 당하는 듯 했으나 상대를 매트에 내리 꽂는 4점짜리 기술을 선보이며 순식간에 승부를 뒤집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