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사브르, 사상 첫 AG 단체전 2연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펜싱 여자 사브르, 사상 첫 AG 단체전 2연패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22:15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아시안게임 단체전 2연패에 성공한 여자 사브르 대표팀.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단체전 2연패에 성공했다.

    김지연(30·익산시청), 윤지수(25·서울시청), 최수연(28·안산시청), 황선아(29·익산시청)로 구성된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36으로 격파하고 최정상에 섰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4년 전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당시 멤버는 김지연, 윤지수, 황선아, 이라진이었으며 사실상 우승 멤버가 그대로 유지된 셈이다.

    한편, 하계 올림픽에서도 대표적인 효자 종목으로 떠오른 펜싱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를 수확하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