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연합회 “정부 소상공인 지원 대책, 턱없이 부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4:55:04
    수퍼연합회 “정부 소상공인 지원 대책, 턱없이 부족”
    카드수수료 조정 등 조기 시행 필요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18:45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카드수수료 조정 등 조기 시행 필요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22일 정부가 발표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에 대해 동네 수퍼를 포함한 소상공인의 폐업 위기를 막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수퍼연합회는 22일 오후 논평을 통해 "내년부터 시행되는 이런 지원 정책들이 벼랑 끝에서 하루를 힘겹게 버티며 생존의 위기를 겨우 넘기고 있는 동네 수퍼 등 소상공인에게 얼마만큼의 실효성이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시행되기 전까지 폐업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외면하겠다는 처사로밖에 느껴지지 않는다”며 “현재 발표된 지원이라도 절실한 소상공인이 하루라도 빨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가능한 빠른 시일 내로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수퍼연합회에서는 카드수수료 우대 적용 구간을 기존 3억·5억원에서 5억·10억원으로 확대하고 신용카드 수수료 1%, 체크카드 0.5%로 낮춰 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연합회는 “정부는 이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채 영세사업자 2억에서 3억원 이하, 3억에서 5억 이하 각각 0.8%와 1.3%으로 낮추는 수준에 그친 대책을 내놓았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수퍼연합회는 “정부는 줄도산의 위기에 놓인 동네 수퍼의 절규를 외면한 채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대책을 내놓을 것이 아니라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현실성 있는 대책을 추가적으로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