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돌연 경찰조사 거부…"변호사 입회하에 다시 올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9:34:53
    김부선 돌연 경찰조사 거부…"변호사 입회하에 다시 올것"
    "저 자신 보호하기 위해 변호사 입회하 조사 받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17:1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심경을 밝히는 글을 낭독하고 있다. 김 씨는“인간 김부선이 인간 이재명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밝힌 뒤 “더 이상 당신을 보호하지 않겠다. 보호할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경찰에 출석한 후 불과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고 귀가했다.

    22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씨는 경찰서에 들어가자마자 수사팀에 진술 거부 뜻을 밝혔다.

    경찰은 진술을 설득했으나 김씨는 끝내 경찰서를 나섰다.

    김씨는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에 "오늘은 이재명씨의 거짓말에 대한 자료를 (경찰에)드렸다"라며 "변호사들이 도와준다는 분이 많아 추후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 만들어서 정식으로 진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인과의 (22일 출석) 약속을 취소할 수 없어서 (오늘은) 결정적 거짓말 서류를 가지고 왔다"라며 "상대는 아주 영리한 법조인이고 변호사다. 저는 배운 것도 없어 피해자이면서 가해자로 둔갑될 수는 없다. 저는 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변호사 입회하에(조사 받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경찰 재출석 시기는 9월 10일을 넘기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오후 2시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김씨는 "더는 잃을 게 없어서 진실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의무감에 나왔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취재진에 "연인관계를 입증할 자료는 많이 있지만, 수사기관에서 말하겠다"라고 말했으나 경찰서에 들어가자마자 진술 조사를 끝내 거부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