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빌트인 본고장 유럽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공식 출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LG전자, 빌트인 본고장 유럽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공식 출시
    초프리미엄 브랜드로 180억달러 유럽 빌트인 시장 출사표
    유럽 명품 가구사와 협업...최고의 고객에게 최상의 주방 선사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14:53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들로 꾸민 주방.ⓒLG전자
    초프리미엄 브랜드로 180억달러 유럽 빌트인 시장 출사표
    유럽 명품 가구사와 협업...최고의 고객에게 최상의 주방 선사


    LG전자가 180억달러 규모 유럽 빌트인 시장에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공식 출시한다.

    LG전자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전시장 야외 정원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만을 위한 900제곱미터(㎡) 규모 단독 브랜드관을 마련한다고 22일 밝혔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LG전자가 선보인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다. 혁신적인 성능과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디자인은 물론 차별화된 스마트 서비스가 경쟁업체들의 빌트인과 차별화된다.

    유럽은 밀레와 가게나우 등 정통 빌트인 브랜드들의 본고장으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유럽 최대 규모 가전전시회에서 데뷔하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

    유럽은 주방 면적이 좁아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고객들의 니즈가 큰 시장이기도 하다. 따라서 가전과 가구를 일체감 있게 설치할 수 있는 빌트인에 대한 수요도 높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유럽 빌트인 시장은 180억달러 규모로 글로벌 시장 가운데 40%가량을 차지한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최고의 고객들을 위한 최상의 주방을 제공하기 위해 단순히 가전제품을 판매하는 데에서 나아가 가전과 가구를 패키징해 주방 공간에 대한 전반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유럽 명품 가구사 ‘발쿠치네’와 ‘아클리니아’ 등과 협업한다. 이들 회사는 이탈리아·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 국가에만 200여 개가 넘는 전시장을 가지고 있다. 특히 발쿠치네는 지난 4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밀라노 디자인위크'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디자인을 고려한 새로운 가구 라인업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 LG전자는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유럽에도 초프리미엄 빌트인 쇼룸을 오픈한다. 이 쇼룸은 서울 논현동의 ‘논현 쇼룸’과 연내 오픈할 미국 캘리포니아의 ‘나파밸리 쇼룸’에 이은 세 번째다.

    고객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무선인터넷을 탑재하고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원격으로 제어하거나 작동상태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구글 홈’, ‘아마존 에코’, ‘LG 클로이 홈봇’ 등 다양한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허브(Hub)와도 빌트인 제품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이닛’·‘사이드셰프’·‘드랍’ 등 외부의 레시피 업체들과도 폭넓게 협업해 고객들이 스마트한 빌트인 주방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외부 레시피 전문업체들이 보유한 다양한 조리법을 쉽게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다. 고객이 레시피를 선택하면 오븐은 조리에 필요한 온도와 시간을 자동으로 설정해준다.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제공하는 스마트 서비스가 고객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이며 빌트인 시장에서 도약할 수 있는 차별화 요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외부 업체들과의 협업을 지속 확대하며 빌트인 고객들에게 보다 차별화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송대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사장)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혁신적인 성능과 프리미엄 디자인에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더하며 진화하고 있다”며 “빌트인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본격적인 진검승부를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