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수애 "박해일 술 먹고 욕설, 통쾌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23:22:56
    '상류사회' 수애 "박해일 술 먹고 욕설, 통쾌했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8-21 18:26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수애가 '상류사회'에서 호흡을 맞춘 박해일의 욕설신을 언급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수애가 영화 '상류사회' 속 최고의 명장면으로 박해일의 요트장 신을 꼽았다.

    수애는 21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상류사회' 언론시사회에서 명장면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박해일의 요트장신이 기억이 남는다. 위기에 빠진 태준(박해일)이 술 먹고 욕설하는 장면이 굉장히 통쾌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해일은 수애의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화답했다.

    박해일은 "수연(수애)이 이화란 관장(라미란 분)을 만나러 일식집 가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계약서를 쓰고 문을 여니까 한 회장(윤제문)이 보이는 그 신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한편,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내부자들' '덕혜옹주' '곤지암'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탄탄한 기획력을 입증해온 제작사의 새로운 작품이자 박해일, 수애를 비롯한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시너지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