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포가 어때서?’ 황희찬에게 쏟아지는 과한 비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07:16:45
    ‘사포가 어때서?’ 황희찬에게 쏟아지는 과한 비난
    키르기스스탄에 나온 사포 놓고 기만 논란
    금메달 위해 비난보다는 격려가 필요한 시점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00:09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황희찬의 사포에 과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안게임에 나서고 있는 김학범호 공격수 황희찬의 수난 시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경기 도중 시도한 ‘사포’ 기술이 도마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0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2승(1패)을 거둔 한국은 이날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밀려 E조 2위로 16강에 진출, F조서 1위를 차지한 이란을 상대하게 됐다.

    이날 대표팀은 답답한 골 결정력으로 질타를 받았는데 후반 20분 황희찬이 시도한 ‘사포’ 기술이 성난 팬심에 불을 붙였다.

    사포는 공중에서 공을 머리 넘어 위쪽으로 띄우며 전진하는 돌파 기술이다. 드리블을 하는 과정에서 공을 양발에 끼워 한쪽 발을 들어 다른 쪽 다리 뒷부분에 위치하도록 해 상대 수비를 무력화시키는 고난도 기술이다. 사포는 브라질의 축구스타 네이마르의 주특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황희찬이 시도한 사포는 실패하고 말았다. 이는 공격 템포를 끊은 것은 물론 상대를 기만했다는 행위로 간주되며 일부 축구 팬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 지금 황희찬에게 비난보다는 격려가 필요한 시점이다. ⓒ 게티이미지

    특히 이번 대회 황희찬에게 쏟아지는 비난은 다소 과하다 싶을 정도다.

    지난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패한 직후 상대 선수와 악수를 하지 않고 곧바로 라커룸으로 향했다 해서 비매너 논란에 휩싸였고,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개인 SNS를 닫기까지 이르렀다.

    사포 역시 축구 기술의 일종인데 상대를 기만했다고 비난을 받는 것은 다소 과한 감이 없지 않다.

    황희찬은 이번 대회 김학범호가 금메달을 획득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부여 받은 선수다. 아직 대회가 진행 중인데 응원은 못해줄망정 선수에게 쏟아지는 과도한 비난은 김학범호에도 이로울 것이 없다.

    무엇보다 비난을 퍼붓는 일부 팬들은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군대에 갈까봐 황희찬의 경기력에 각성을 촉구하며 그의 플레이를 못마땅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정녕 손흥민이 군대에 가지 않기를 원한다면 지금 황희찬에게 비난보다는 격려가 필요한 시점임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자카르타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