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각각 여론조사에…與 당권주자들 "내가 1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20:24:54
    제각각 여론조사에…與 당권주자들 "내가 1위"
    제각각 여론조사 결과에 너도나도 승리 자신
    불 붙은 네거티브…"엉터리 여론조사" 비난도
    기사본문
    등록 : 2018-08-22 01: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제각각 여론조사 결과에 너도나도 승리 자신
    불 붙은 네거티브…"엉터리 여론조사" 비난도


    ▲ 지난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이해찬, 김진표, 송영길 당대표 후보들이 함께 손을 들고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25일로 다가온 가운데, 서로 순위가 다른 '제각각 여론조사' 결과를 둘러싼 당권주자 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8~19일 쿠키뉴스의 의뢰로 만19세 이상 민주당원 687명(95% ±3.70%p·응답률 1.7%)를 대상으로 '차기 당대표로 누가 적합하냐'를 물은 결과 송영길 후보가 37.4%로 이해찬 후보(33.2%)와 김진표 후보(22.6%)를 앞섰다. 송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 후보는 "어제부로 여론조사도 제가 1등"이라며 승리를 자신했다. 그는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어제 (권리당원) 투표하신 분들한테 수없이 연락이 오고, 상태가 괜찮은 것 같다"고 했다.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이 후보 측은 이에 대해 '엉터리 여론조사'라며 대세론 굳히기를 이어갔다.

    이 후보 캠프의 황창화 대변인은 "엉터리 여론조사 보도를 엄중하게 경고한다"면서 "해당 여론조사의 응답률(1.7%)이 현저히 낮고 응답자 특성을 보면 광주·전라 45.1%, 50대 이상 72.8%, 남성 67.8% 등으로 나타나는 등 표본조사의 지역, 연령, 성의 인구비례 특성이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t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여론조사를 놓고 여러 가지를 검토해 보는데 극히 부분적인 것만 따가지고 자기가 우세하다고 주장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전반적인 흐름은 큰 차이가 없다. 자체적으로 대의원 여론조사를 해봤는데 예상에 벗어나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김진표,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지난 12일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당원 SNS에선 金 대세지만"…'이해찬 대세론 여전' 주장도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전해철 의원의 공개 지지를 받는 김 후보는 '당심'이 자신에게 향해 있다고 자신하고 있다.

    실제 알앤써치가 지난 16일 데일리안의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2328명(가중 2000명)(95%±2.0%p·응답률 5.6%)을 대상으로 민주당 대표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를 보면 권리당원(258명)에서는 김 후보가 38.4%로 1위를 차지했다.

    김 후보는 이에 대해 전날 데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당원들을 만나면 이구동성으로 '어려운 경제를 살리기 위해 김진표가 필요하다'고 한다"며 "'당심 1등'은 김진표"라고 했다.

    막판 판세를 가늠하기 어려운 양상을 띠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서는 이 후보의 대세론이 아직 유효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굉장히 어려운 판세지만 그래도 이 후보가 조금 유리한 상황"이라면서 "지금 당원들 SNS에서는 (전 의원이 돕고 있는) 김 후보가 대세이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가까운 이 후보에 대한 욕뿐이지만 그것(SNS)만 가지고 판단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당대회는 대의원이 가장 중요한데 지역구마다 대의원이 40명 정도밖에 안 된다"면서 "적은 인원인 만큼 지역위원장의 의견이 중요한데 지역위원장 사이에선 이 후보가 앞서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당원들의 SNS 사이에서 경기지사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이 지사와 전 의원의 사례를 언급하며 "당시에도 SNS에선 전 의원이 앞서갔지만 결국 이 지사가 승리하지 않았느냐"면서 "당원들의 온라인 여론에 흔들리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알앤써치와 조앤씨앤아이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 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