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110억원 투자 유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09:03:31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110억원 투자 유치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3사 유상증자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 동력 확보
    기사본문
    등록 : 2018-08-21 16:27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3사 유상증자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 동력 확보


    프렌즈게임즈는 약 11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총 3개사가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에 70억 원 투자유치에 이어 금일 11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총 18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의 기반을 다지며, 이 후 추가 개발력 확보를 위한 기회들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궁훈 대표는 "이번 투자는 개발사로서 독립적 성장 및 기업 지속성을 위한 자생력을 확보해,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향후 프렌즈게임즈가 가진 장점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의 교류 및 투자도 고려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게임즈의 개발 전문 자회사로, 올해 2월 출범해 카카오프렌즈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과 스낵게임 등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 4월 에이티넘성장투자조합2018, LB기술금융펀드1호를 대상으로 7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