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110억원 투자 유치

  • [데일리안] 입력 2018.08.21 16:27
  • 수정 2018.08.21 16:28
  • 이호연 기자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3사 유상증자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 동력 확보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3사 유상증자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 동력 확보


프렌즈게임즈는 약 11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총 3개사가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에 70억 원 투자유치에 이어 금일 11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총 18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의 기반을 다지며, 이 후 추가 개발력 확보를 위한 기회들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궁훈 대표는 "이번 투자는 개발사로서 독립적 성장 및 기업 지속성을 위한 자생력을 확보해,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향후 프렌즈게임즈가 가진 장점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의 교류 및 투자도 고려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게임즈의 개발 전문 자회사로, 올해 2월 출범해 카카오프렌즈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과 스낵게임 등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 4월 에이티넘성장투자조합2018, LB기술금융펀드1호를 대상으로 7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