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동 걸린 손흥민…골 폭풍 몰아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발동 걸린 손흥민…골 폭풍 몰아칠까
    키르기스스탄 꺾으며 E조 2위로 16강행
    이란-우즈백-베트남 만나는 가시밭길 일정
    기사본문
    등록 : 2018-08-21 09:18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아시안게임 첫 골맛을 본 손흥민. ⓒ 연합뉴스

    손흥민 골로 어렵게 승리를 거둔 김학범호가 이제 패하면 탈락인 토너먼트에 접어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0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1-0 진땀승을 거뒀다.

    그야말로 민망한 승리가 아닐 수 없다. 당초 강력한 우승 후보로서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했던 한국은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1차전서 6-0 대승을 거두며 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는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 더 주목했다. 몇 수 아래라 여겨진 말레이시아를 만나 졸전 끝에 1-2 패한 것.

    대가는 참혹했다. 일단 E조 1위가 일찌감치 물 건너갔으며, 키르키스스탄과의 최종전에서 자칫 패했다면 탈락까지 이어질 상황이었다.

    문제는 이후다. 조별리그 2위라는 성적표는 우승을 노리는 대표팀을 가로 막을 최대 난관이 될 전망이다.

    대진표상 E조 2위는 F조 1위를 만나게 된다. 이를 피하기 위해 F조 최종전에서는 공동 선두를 달리던 사우디와 이란이 ‘고의 패배’를 의심케 할 경기력으로 승점 쌓기를 포기했다. 결국 한국의 맞대결 상대는 원치 않은 1위를 차지한 이란이 됐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란을 어렵게 꺾고 올라간다면 우즈베키스탄과 홍콩 승자와 만나게 된다. 특히 우즈벡은 지난 1월 열린 2018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하는 등 한국과 함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4강에 오른다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을 만날 가능성이 농후하다. 베트남은 지금까지 최약체 이미지를 벗어나 일본을 꺾는 등 조별리그 1위라는 당당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 토너먼트에서는 손흥민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 연합뉴스

    물론 대표팀에는 손흥민이라는 아시아 최고의 선수가 버티고 있다. 손흥민은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스포츠라이트를 집중시켰다. 아시아 언론들은 물론 영국 현지에서는 병역 면제가 걸린 손흥민을 크게 조명하고 있다.

    마침 키르기스스탄과의 최종전에서 골맛을 본 게 다행이다. 특유의 골 폭풍을 몰아치기 위한 발동을 힘차게 걸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토너먼트에 강하다는 스타일도 대표팀에는 호재다. 손흥민은 2016-17시즌 잉글리시 FA컵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FA컵은 모든 경기가 토너먼트 단판제로 치러진다. 그야말로 벼랑 끝 승부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는 손흥민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