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뜩했던 곽시양, 전소민 조력자로 '흥행+화제성 다 가졌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06:14:24
    섬뜩했던 곽시양, 전소민 조력자로 '흥행+화제성 다 가졌다'
    반전 매력으로 스크린→예능까지 완벽 접수
    기사본문
    등록 : 2018-08-21 01:5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곽시양이 영화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 NEW /SBS 방송 캡처

    '대세' 곽시양이 스크린에 이어 예능까지 접수했다.

    훤칠한 외모에 부드러운 목소리, 스윗한 성격으로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드는 곽시양이 영화 '목격자'에서 범인으로 스크린을 장악한데 이어 SBS '런닝맨'에 출연해 180도 다른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 곽시양, 김뢰하, 서효림이 명품 악역 3인방 특집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런닝머니를 가지고 레이스를 하는 '아웃닷컴' 특집으로 게임이 진행됐다.

    이날 곽시양은 초반에 진행된 뿅망치 미션에서부터 '엄격한 룰지킴이'로 변신했다. 상대를 불문하고 봐주는 것 없이 게임을 무조건 열심히 하는 것은 물론 모두가 두려워하는 '능력자' 김종국이 반칙을 하자 직접 벌칙을 행하며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데요"라는 답변으로 좌중을 폭소하게 만드는 재치까지 선보였다.

    최종미션에서는 15분마다 바뀌는 타깃을 게임머니로 낙찰 후 아웃시켜 타깃의 자산을 모두 가져오며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올아웃 레이스'로 게임이 진행됐다. 출연진들은 설계자가 누구인지 추측하며 긴장감 넘치는 레이스를 펼치는 가운데 곽시양은 모두를 깜빡 속이는 연기로 양세찬을 아웃시켰다.

    곽시양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설계자 전소민을 돕는 든든한 조력자로 변신했다.

    곽시양은 아웃된 것처럼 몰래 숨어다니며 출연자들을 방심하게 만든 것은 물론 전소민을 도와 차례대로 타깃들을 아웃시켰다. 곽시양의 지치지 않는 체력과 전소민의 똑똑한 두뇌가 환상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서로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곽시양은 SBS '런닝맨'에 첫 출연부터 톡톡히 제 몫을 해내며 값진 승리까지 거머쥐었다.

    시청자들은 "곽시양에게 이런 매력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순수한 열정과 남자다움에 또 한 번 반하게 되었어요", "곽시양 예능 자주 해주세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곽시양은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영화 '목격자'에서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 태호 역으로 열연하여 '악역계의 신흥 루키'로 떠오르고 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추격 스릴러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