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기업, 고용·매출에서 내수기업 앞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07:05:05
    무협, "수출기업, 고용·매출에서 내수기업 앞서"
    수출 시작기업 내수 전환기업보다 양호…수출기업 적극 육성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8-08-20 11:00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2008년·2016년 수출여부에 따른 기업 유형 분류.ⓒ한국무역협회
    수출 시작기업 내수 전환기업보다 양호…수출기업 적극 육성해야

    내수에서 수출로 전환한 기업이 내수에만 전념한 기업보다 고용과 매출 증가율이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20일 발표한 ‘수출 시작 및 중단의 원인과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8년 내수기업이었던 기업 중 생산성이 높고 고용 및 매출 규모가 큰 기업이 수출시장에 새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수출시작 기업은 고용(24.5%)을 비롯, 매출(54.4%)·총요소생산성(11.7%)·1인당 부가가치(14%)에서 내수 지속 기업을 앞섰다.

    이번 조사는 국내 우량 제조기업 6000여 개사를 대상으로 어떤 기업이 수출에 참여 또는 중단하고 이 결정이 고용‧매출 등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분석했다.

    보고서는 대상 기업을 2008년 내수기업과 수출기업으로 구분하고 2016년 이들의 수출여부를 기준으로 ▲내수 지속 ▲수출 시작 ▲수출 중단 ▲수출 지속 등 4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반면 당시 수출기업 중 생산성이 낮고 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수출을 중단하고 내수기업으로 전환했는데 수출지속 기업은 수출중단 기업에 비해 고용·매출액·총요소생산성·1인당 부가가치가 각각 34.6%와 49.4%, 24.7%, 25%가 높았다.

    기업의 수출여부 변화는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난 2008년과 2016년 사이 수출시작 기업의 고용 및 매출의 연평균 증가율은 3.6%와 6.1%로 네 유형의 기업 중 가장 높았고 수출중단 기업은 0.6%와 1.7%로 가장 낮았다.

    같은 기간 수출시작 기업 중 대기업은 65개에서 130개로 크게 늘어난 반면 수출중단 기업 중 대기업 수는 14개에서 12개로 감소하기도 했다.

    김건우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원은 “국내 고용 진작을 위해서는 가장 빠른 고용 증가율을 보이는 수출시작 기업을 늘리는 한편 수출중단 기업을 줄이는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