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근로자 고용 중소제조업체 3곳 중 2곳 "북한 근로자 원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17:02:41
    외국인근로자 고용 중소제조업체 3곳 중 2곳 "북한 근로자 원해"
    중기중앙회 '외국인력 활용 관련 종합애로 실태조사'
    외국인근로자의 최저임금 수습기간 별도 적용 필요
    기사본문
    등록 : 2018-08-19 09:21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북한근로자 활용 이유 및 활용 인원.ⓒ중소기업중앙회
    중기중앙회 '외국인력 활용 관련 종합애로 실태조사'
    외국인근로자의 최저임금 수습기간 별도 적용 필요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국내 중소제조업체 3곳 중 2곳이 북한 근로자를 고용해 활용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근로자를 활용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최근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소제조업체 600개사를 대상으로 '외국인력 활용 관련 종합애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업체 중 66.7%가 북한 근로자들을 채용해 활용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외국인근로자 대신 북한 인적자원을 활용하려는 의사가 있다고 밝혀 외국인근로자의 의사소통 문제와 높은 인건비 등으로 외국인근로자 고용에 애로가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또 활용의사가 '있다'라고 응답한 업체의 70% 가까이가 북한근로자를 활용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밝혀 북한근로자 수요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제조업 생산현장이 국내 근로자들의 취업기피로 인해 부족한 일손을 외국인근로자에 의존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중소기업의 생산차질 방지와 준비기간 확보를 위해 외국인근로자 도입인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이러한 일환으로 북한 근로자의 활용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재원 중기중앙회 인력지원본부장은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중소기업의 인력확보에 비상등이 켜짐에 따라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근로자 도입 쿼터를 한시적으로 확대하고 이러한 방법의 일환으로 북한근로자를 활용하는 것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외국인근로자의 업무습득 기간이 내국인보다 오래 기간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저임금법상 수습기간을 확대하고 감액 규모를 기간에 따라 차등 적용하는 것이 합리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외국인근로자의 노동생산성은 내국인 대비 87.4%이나 1인당 월평균 급여는 내국인의 95.6% 수준으로 지급하고 있어 기업들이 외국인근로자의 생산성에 비해 과도한 임금을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와 같은 결과를 뒷받침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를 활용하는 기업 중 근로시간이 52시간을 초과하는 업체의 평균 주당 외국인근로자 근로시간은 59.6시간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7.6시간을 단축시켜야 하므로 12.8%의 외국인력 부족률이 발생해 인력 확보에도 부담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원 본부장은 "외국인근로자는 생산성에 비해 높은 임금을 지급하고 있음에 따라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하는 중소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심화되고 있다"며 "외국인근로자의 최저임금법상 수습기간을 확대하고 감액규모도 기간에 따라 차등 적용하는 등 생산성에 비례한 임금지급과 같은 합리적인 방향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