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바른정당 당직자 17명 퇴직…전대 변수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20:49:52
    구(舊)바른정당 당직자 17명 퇴직…전대 변수될까?
    "지도부 보여준 구조조정 행태 비인간적"
    기사본문
    등록 : 2018-08-18 00: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31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구(舊)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중앙당 당직자 17명이 퇴직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들이 9.2 전당대회를 앞둔 바른정당 출신의 세력 결집의 새로운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퇴사 의사를 밝힌 당직자들은 17일 성명을 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당 지도부의 사무처 구조조정 방안은 상생과 조화를 추구하는 바른미래당의 창당 정신에 명백히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보여준 일방적인 행태는 비인간적이고 반민주적인 처사"라며 "당 재정 여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50% 이상의 감축이라는 목표만을 설정해 사무처 당직자들을 대상으로 급격하게 구조조정의 칼을 휘두르는 것은 무엇을 위한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정당 민주주의의 미래를 열어갈 사무처 동지들의 희생을 막고자 우리의 열정을 바쳐왔던 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바른미래당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앞서 바른정당 출신 당직자들은 이태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의 지위아래 진행된 구조조정에 대해 강하게 반발해 왔다. 이 사무총장이 국민의당 출신으로 안철수계의 주요 인물로 알려진 점도 바른정당 출신 당직자들을 자극했다.

    당직자들은 거듭 국민의당 출신 당직자들과 자신들이 차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는 등 당내 구조조정 문제는 계파 갈등 문제로 비치기도 했다.

    최근 바른미래당 예비경선에서 예상을 깨고 바른정당 출신 후보들이 대거 통과한 것을 놓고 자당 당원들의 세력 결집이 주요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당내에서는 바른정당 출신 당원들이 국민의당 출신 지도부 장악에 대한 반대 급부로 세력 결집이 진행, 전당대회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평가다.

    한편 퇴사를 밝힌 당직자들은 사무처 당직자 구조조정 즉각 중단 및 남은 바른정당 출신 당직자 21명의 지위 유지, 계약직 시·도당 사무처 당직자에 대한 정당한 보상책 마련, 향후 인사 평가 및 직급 조정의 절차를 노조와 협의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