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휴대폰’ 살라, 경찰 조사 받는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운전 중 휴대폰’ 살라, 경찰 조사 받는다
    한 팬의 영상에 포착돼 논란
    기사본문
    등록 : 2018-08-14 11:03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모하메드 살라가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 게티이미지

    리버풀의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가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3일(현지시각)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12일 리버풀과 웨스트햄의 경기 직후 운전석에 앉아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는 살라의 모습이 어느 한 팬의 영상에 포착돼 논란을 일으켰다.

    영국에서는 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휴대전화를 만지는 것은 불법이며, 벌점과 벌금 처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영상 속 살라는 운전석에 앉아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다.

    특히 차량 정체로 잠시 정차 중인 살라의 차 주위로 어린이 팬들이 몰려들어 사인을 요구했다. 하지만 살라는 아랑곳하지 않고 창문을 닫은 채 스마트폰 화면에 열중한 모습이었다.

    이후 차량이 서행을 시작한 후에도 살라가 여전히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만지며 운전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영상이 확산된 후 논란이 일자 리버풀은 “구단은 선수와 논의 끝에 관할 경찰에 해당 영상과 당시 상황을 전달했다”며 “향후 조치는 내부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