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하락에 보름째 '북한' 언급 안한 文대통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00:03:40
    지지율 하락에 보름째 '북한' 언급 안한 文대통령
    여름휴가 복귀 후 '경제' 단일 이슈에 집중
    최근 지지율하락에 '문제는 경제였다' 진단
    기사본문
    등록 : 2018-08-13 0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여름휴가 복귀 후 '경제' 단일 이슈에 집중
    최근 지지율하락에 '문제는 경제였다' 진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보름 넘게 '북한'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최근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 8.13남북고위급회담 개최 등 굵직한 대북 현안에도 문 대통령은 입을 굳게 닫고 있다. 청와대도 북한 이슈에 공식 반응을 내놓은 지 오래다.

    '문제는 경제야'...민생‧경제 메시지만 집중

    문 대통령은 여름휴가에서 복귀한 이후 민생‧경제 메시지에만 집중했다. 지난 6일 첫 지시사항으로 폭염에 따른 전기요금 인하를 주문했고, 인터넷은행 규제완화 발표로 경제혁신 기조를 부각했다. 지난 7일에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를 가졌다.

    특히 10일 청와대로 5부요인을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도 "정부의 개혁과제, 특히 민생과제 중 중요한 것은 대부분 국회 입법 사항이고 국회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이 많다.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마지막으로 '북한'을 언급한 것은 지난달 27일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정전협정 65주년에 맞춰 미군유해 55구가 북한으로 송환되는 좋은 일도 있었다"였다. 현재 북미 대화에 기대를 보내는 원론적 차원의 발언이다.

    실질적인 마지막 '대북 메시지'는 지난 25일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북한이 핵실험장을 폐기한데 이어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장을 폐기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좋은 징조"라고 언급한 것이었다.

    ▲ 문재인 대통령이 5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

    '북한 보다 경제가 먼저다'...北언급 최소화

    이 같은 행보는 최근 '경제 한파'와 맞물린 국정 지지율 하락과 무관치 않다. 70%대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문제 등 경제악화에 따른 불안심리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50% 후반대로 떨어졌다. 알앤써치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55.9%로 급락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8주 연속 하락하며 58%를 기록했다.

    부정평가 1위는 단연 경제문제였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부정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0%)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최저임금 인상'(10%), '세금 인상'(4%) 등 경제현안이 꼽혔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핵심이유가 대북문제였지만, 이제는 '경제부터 살려라'는 아우성이 높다는 의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북한 보다 경제가 먼저'라는 메시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알앤써치 조사는 지난 6~7일 전국 성인 1205명을 대상으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2.8%포인트다. 한국갤럽 조사는 지난 7~9일 전국 1003명을 상대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