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 온다…7번째 내한공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1:48:44
    '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 온다…7번째 내한공연
    기사본문
    등록 : 2018-08-11 09:40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20세기 최고의 테너로 손꼽히는 플라시도 도밍고가 오는 10월 내한공연을 갖는다. ⓒ (주)풀앤푸시, 푸르름

    '20세기 최고의 테너'이자 '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가 오는 10월 2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내한공연을 갖는다.

    플라시도 도밍고는 테너와 바리톤을 영역을 오갈 뿐 아니라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뮤지컬 넘버 등 장르를 넘어 지난 50여 년간 전 세계 음악인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지난 2016년 내한공연에서도 나이를 무색하게 하는 넘치는 성량과 세련된 무대매너로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은 도밍고의 내한 소식에 팬들은 벌써부터 설레고 있다.

    세계 3대 테너인 플라시도 도밍고는 1957년 바리톤 가수로 데뷔했고, 1961년 미국에서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의 알프레도로 출연한 뒤 50여 년간 테너로 활동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빈국립오페라, 런던 로열오페라, 밀라노 라 스칼라, 파리 바스티유 오페라 등 전세계 최고의 오페라극장에서 수십 년간 가장 멋지고 늠름하며 연기력 뛰어난 테너로 대활약을 펼쳐 왔다.

    또한 오페라를 넘어 지휘자와 음악감독으로도 활동했으며, 팝가수 존 덴버와 함께 최초로 성악과 팝이 만나는 곡인 'Perhaps Love'로 크로스오버 성악의 문을 열기도 했다.

    3,700회를 넘는 공연, 9번의 그래미상 수상 및 3번의 라틴 그래미상 수상, 케네디 센터 명예인, 프랑스 인이 아니면 받기 힘든 프랑스 레종 훈장, 영국 기사 작위, 미국 자유의 메달 수훈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로마에서 방영된 오페라 '토스카'는 117개국에서 10억 명의 시청인구를 기록했다.

    그는 1991년 처음 내한공연을 가졌으며, 한국에서는 올해로 7번째의 공연이다.

    올해 77세를 맞은 도밍고는 지난 2007년 영국의 한 인터뷰에서 테너에서 다시 바리톤으로 돌아간다고 발표하며, 본인의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음악적 역량을 넓혀왔다.

    그는 최근까지도 이탈리아 베로나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격정적 아리아를 선사할 정도로 변치 않는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런던, 밀라노, 발렌시아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지난해 10월 새로운 앨범 'Encanto Del Mar - Mediterranean Songs'(Sony 뮤직) 를 발매했다.

    최근까지도 이탈리아 베로나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격정적 아리아를 선사할 정도로 변치 않는 기량을 과시하고 있으며 런던, 밀라노, 발렌시아의 공연을 비롯하여, 2016-2017 시즌 메트로폴리탄에서 오페라 '나부코'의 나부코역, '라 트라비아타'의 조르조 제르몽 역으로 출연하여 그의 역량에 전 세계가 찬사를 보내고 있다.

    지난 내한공연에서 오페라 아리아와 같은 클래식뿐 아니라 뮤지컬 넘버 및 앵콜곡으로 한국 가곡그리운 금강산까지 열창했던 도밍고는 "한국팬들의 음악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기억한다"라고 전했다. 티켓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