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대마 밀수·흡연' 혐의 허희수 전 SPC 부사장 구속 기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1:48:44
    '액상대마 밀수·흡연' 혐의 허희수 전 SPC 부사장 구속 기소
    검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 전 부사장 재판에 넘겨

    기사본문
    등록 : 2018-08-10 19:4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전 부사장이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는 10일 허 전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허 전 부사장은 지난 6월 국제우편을 이용해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와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허 전 부사장이 대마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전달책 역할을 한 일반인인 미국교포 1명도 함께 불구속 기소했다.

    허 전 부사장은 지난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시작한 뒤 2016년 7월 국내에 1호점을 연 미국의 유명 버거 체인점 '쉐이크쉑'을 국내에 들여오며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SPC는 앞서 허 전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하고 향후 경영에서 영구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