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中 말고 韓 오나"…서해안行 예상경로 바뀌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태풍 '야기', "中 말고 韓 오나"…서해안行 예상경로 바뀌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8-09 14:22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제 14호 태풍 '야기'가 한반도를 강타할 가능성이 높아진 모양새다.

    9일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14호 태풍 '야기'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킬로미터 해상에서 북서진중하고 있다. 특히 '야기'는 전날 예보와 비교해 예상 경로가 한반도에 가까워진 것으로 파악돼 폭염 해소에 도움이 될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

    14호 태풍 '야기'의 이동속도가 점차 빨라질 거란 예측도 이같은 가능성에 힘을 더한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야기'는 오는 11일 오후부터 이동속도가 크게 빨라져 13일 오전 제주도 서쪽 360킬로미터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그 뒤 14일 9시 경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300킬로미터 지점까지 올라와 우리나라 서해안 대부분 지역에 영향을 미칠 거란 분석이 나왔다.

    한편 14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뜻하는 표현이다. 기상청은 "태풍 야기의 위치는 유동적일 수 있어 4~5일 간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주시해 달라"라고 입장을 전했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