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0℃
튼구름
미세먼지 55

해적 위험 높아진 서아프리카…납치·인질피해 급증

  • [데일리안] 입력 2018.08.09 11:00
  • 수정 2018.08.09 10:28
  • 이소희 기자

해수부, 올 상반기 해적피해 107건·지난해보다 23% 늘어…해적 경계강화 주문

해수부, 올 상반기 해적피해 107건·지난해보다 23% 늘어…해적 경계강화 주문

해양수산부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을 분석해 9일 발표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1~6월까지 전 세계에서 발생한 해적사고는 총 10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7건) 보다 23% 증가했다. 선박 피랍은 4척으로 지난해와 같았다.

전체 해적사고의 74.8%는 나이지리아(31건), 인도네시아(25건), 베네주엘라(7건), 방글라데시(7건), 가나(5), 베냉(5) 등지에서 발생했다.

사고발생 증가의 이유로는 나이지리아, 가나, 베냉 등 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역에서의 해적사고가 전년 상반기 20건에서 올해 상반기 46건으로 크게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적사고가 증가하면서 해적사고로 피해를 입은 선원 수도 136명으로 지난해 대비 20.4% 늘어났다.

특히 올해 발생한 인질 피해의 98%(100명)와 선원납치 피해(25명)는 모두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IMG1>
이 같이 최근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해적행위로 인한 선원・선박의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나이지리아 등 기니만에 접한 국가는 다국적 연합훈련 등을 통한 해적대응을 강화하고 있으나, 선박피랍 과 선원납치 등 피해는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서아프리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연안으로부터 200마일 이상의 충분한 거리를 두고 항해하고, 해적행위 피해예방요령 등 관련지침을 철저히 이행하는 등 피해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위험해역 진입 전 통항보고와 비상훈련실시, 해적침입방지시설 설치, 해적당직 등 경계활동 강화 등을 주문했다.

반면, 소말리아에서의 해적공격 건수는 2건으로 전년 동기(7건) 대비 71.4% 감소했으며, 선박 피랍도 없었다.

최성용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올해 들어 서부아프리카 해적활동이 급증하고 있어 서부 아프리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주의경계 활동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선사들의 적극적인 해적피해 예방 활동 참여를 주문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