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국민 10명 중 8명 "완전 폐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8:51:22
    [데일리안 여론조사]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국민 10명 중 8명 "완전 폐지"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정부 "한시 완화" 방침과 달리 국민들은 "완전 폐지" 요구
    국정지지율 높은 40대·호남·진보에서 특히 폐지 찬성률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8-08 11: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정부 "한시 완화" 방침과 달리 국민들은 "완전 폐지" 요구
    국정지지율 높은 40대·호남·진보에서 특히 폐지 찬성률 높아


    ▲ 데일리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 78.9%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를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앤써치

    정부가 7~8월 두 달간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했지만, 우리 국민들은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를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8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8.9%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14.1%에 그쳤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0%였다.

    ▲ 데일리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세대별로 볼 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가장 높은 40대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를 요구하는 응답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앞서 정부는 7일 "폭염에 따라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7~8월 두 달간 완화한다"고 밝혔다. 정부 대책에 따르면, 가구당 전기료는 두 달간 평균 19.5%(1만370원 상당) 인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정부는 누진제의 근본적 개편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기요금 누진제는 일반용·산업용과는 달리 가정용 전기요금에만 적용된다. 우리 국민들은 공정성 측면에서 가정용에만 적용되는 전기요금 누진제 완전 폐지를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 데일리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권역별로 볼 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가장 높은 광주·전남북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를 요구하는 응답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주목할만한 지점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높게 나타난 세대·권역·정치성향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전 폐지 여론도 높았다는 점이다.

    함께 실시된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조사에서 세대별로는 40대(64.1%), 권역별로는 광주·전남북(82.5%), 정치성향별로는 진보(79.8%)에서 국정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그런데 전기요금 누진제 완전 폐지 찬반을 묻는 질문에서도 세대별로 40대(81.5%), 권역별로 광주·전남북(85.1%), 정치성향별로 진보(87.5%)에서 완전 폐지에 찬성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데일리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치성향별로 볼 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가장 높은 진보층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완전 폐지를 요구하는 응답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공정성'에 민감하다는 현 정부의 핵심 지지 계층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전 폐지 여론이 가장 높게 나타난 셈이다. 두 달간 한시적인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대책 이상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정부에 향후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엿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6~7일 전국 성인남녀 1205명(가중 12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5%, 표본은 2018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2.8%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