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송영무 장관 남겨두고 기무사령관 교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08:28:52
    文대통령, 송영무 장관 남겨두고 기무사령관 교체
    '기무사 개혁안' 보고받고 "계엄령문건 관련자 원대복귀"
    "전면적‧신속한 개혁 위해 현재 기무사 해편(解編)" 지시
    기사본문
    등록 : 2018-08-03 15:09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기무사 개혁안' 보고받고 "계엄령문건 관련자 원대복귀"
    "전면적‧신속한 개혁 위해 현재 기무사 해편(解編)" 지시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안을 보고받고 기무사령관 교체를 단행했다. 특히 경질설에 휩싸인 송영무 국방장관에게는 기무사 관련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복귀 시키도록 지시하는 등 개혁의 칼자루를 맡겼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안을 보고받고 기무사령관 교체를 단행했다. 특히 경질설에 휩싸인 송영무 국방장관에게는 기무사 관련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복귀 시키도록 지시하는 등 개혁의 칼자루를 맡겨뒀다.

    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기무사 개혁위원회 개혁안'과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안'을 검토한 뒤 '새로운 사령부' 창설을 지시했다. 사실상 기무사 해체 수준의 고강도 개혁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기무사의 전면적이고 신속한 개혁을 위해 현재의 기무사를 해편(解編)해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도록 지시했다"며 "이를 위해 '새로운 사령부 창설준비단 구성'과 '사령부 설치의 근거규정인 대통령령 제정'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송 장관과 새로운 기무사령관에게 '기무사 댓글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복귀시키도록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기무사령관으로 육군특전사령관인 남영신 중장을 임명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