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최저임금 고시 8350원 확정에 유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21:07:23
    중소기업계 “최저임금 고시 8350원 확정에 유감”
    최저임금 재심의 필요에도 원안 고수 지적
    현장 실태 반영해 제도개선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 촉구
    기사본문
    등록 : 2018-08-03 10:47
    권신구 기자(incendio@dailian.co.kr)
    ▲ 중소기업중앙회 로고.ⓒ중소기업중앙회
    최저임금 재심의 필요에도 원안 고수 지적
    현장 실태 반영해 제도개선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 촉구


    중소기업계가 2019년 적용될 최저임금 고시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일 논평을 내고 “중소기업계는 지난 7월 26일 제출한 ‘2019년 적용 최저임금안 고시에 대한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결정된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법상 결정기준인 노동생산성이 고려되지 않은 점, 산입범위 상쇄분·협상배려분 등이 인상으로 반영된 점, 지금의 경제상황·고용지표·영세기업의 한계상황 등을 고려하지 못했다”며 “최저임금 재심의의 필요성이 충분함에도 원안이 고수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결정으로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최저임금 고율 인상에 따른 여러 부작용을 계속 짊어지게 되었다”며 “한 국가의 근로자 4분의 1이 영향을 받는 정도로 높아진 최저임금 수준이 기업의 혁신·투자심리 위축과 고용악화로 이어질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정부가 이번 심의에서 드러난 제도의 문제점이 반복되지 않도록 현장의 실태를 충분히 반영해 제도를 개선하라”며 “이미 한계상황에 달해 더 이상 여력이 없는 영세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도 속도감 있게 시행해 달라”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권신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