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경찰청, 성범죄 피해자 돕는 인공지능 개발한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02:40:20
    과기정통부-경찰청, 성범죄 피해자 돕는 인공지능 개발한다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시범사업(폴리스랩) 추진
    국민·경찰·연구자 참여 현장 문제 실질적 해결 목적
    기사본문
    등록 : 2018-08-02 15:44
    권신구 기자(incendio@dailian.co.kr)
    ▲ 성범죄 피해자 진술 지원 AI.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시범사업(폴리스랩) 추진
    국민·경찰·연구자 참여 현장 문제 실질적 해결 목적


    정부가 성범죄 피해자의 추가피해를 막기 위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챗봇을 2020년까지 개발하는 한편 2차 교통사고를 막기 위한 소형드론도 개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은 2일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국민과 경찰이 요구하는 치안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시범사업(폴리스랩 사업)’의 신규과제를 선정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폴리스랩 사업은 기존 전문가 중심 기초·원천 연구개발과는 달리 과제 기획부터 실증, 적용 전 과정에 사용자인 국민과 경찰이 참여, 현장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대국민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과 ‘국민, 현장경찰, 연구자 대상 수요조사’ 등을 실시해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시급히 해결이 필요한 현안을 찾아왔다.

    가장 먼저 서울대 ‘성범죄 문제 해결기술팀’은 피해자 진술을 돕는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개발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꼭 필요한 진술을 확보하면서도 피해자의 심리적 부담을 경감시키는 등 추가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형드론 활용 경찰지원 시스템 개발팀’은 순찰차에서 자동 이착륙을 할 수 있는 드론을 만들어 긴급한 사건‧사고에 출동하거나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건‧사고 대응은 물론, 2차사고 방지를 위한 현장 통제까지 동시에 수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스마트폰 활용한 지문식별 및 신원확인 시스템 기술 ▲신고자‧구조 요청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 기술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 제보·분석 시스템 ▲접이식 방검용 방패 등 총 6개의 신규과제를 선정해 개발을 추진한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연구팀은 과제별로 치안현장을 선정, 해당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기술개발을 진행하며 향후 3년간 약 100억 원을 지원받는다.

    과기정통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치안현장의 문제는 과학기술을 통해 보다 근원적인 해결이 필요한 가장 시급한 국민생활문제 중 하나”라며 “국민, 현장경찰이 연구개발 전 과정에 참여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문제해결 기술을 개발하고 치안 현장에 적용, 확산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권신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